작가 소개 및 글

회원마당

작가소개 및 글

작가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황안

Author
문학
Date
2019-01-13 14:28
Views
2374

황안.jpg






         이화여자 대학교







         Virginia Polytechnic Institute and State University 대학원







         2017년 조선문학 시 부문 등단







         Fairfax County Government 11년 근무- Retired







         Polaris Center Llc..  경영







         *저서: 화형으로 읽는 꽃꽃이 기본이론 공저

 





 

***********************************************************************************

 





이중섭의 싸우는 소                             

















 

















덕수궁 돌담을 돌아









이중섭 탄생 100주년 기념









미술 전시회에 시선을 멈춘다

















화백 이중섭









이중섭은 황소









황소는 우리 민족의 상징

















고된 일 마치고 해거름









쟁기를 지고 사립문을 들어서는









어질고 양순한 황소

















그 황소가 우우-









큰소리 내어 울더니









발로 땅을 차며









거품을 물고 뿔을 세워









압박의 바위를 향해 내 닫는다

















저 왕방울 같이 부릅뜬 눈을 보라









저 드러난 강인하고 강직한 늑골을 보라









치켜 올린 힘찬 꼬리를 보라









저 뿔을 세워 분노로 돌진하는 위용을 보라

















오늘도 살아 약동하는 황소









민족의 얼









승리의 화신









불멸의 영작靈作앞에









내 발이 떨어지지 않는다









































*민족의 화가 고 이중섭(1916-1959) 탄생100주년 기념 전시회에 작품 '싸우는 소'   를 감상하며 쓰게되었다. 이중섭 화백은 소를 통해 압박받는 우리민족을 
 표현하였다고   한다. 





 

------------------------------------------------------------------------------------------------------------------------------------------

 





가슴 아리꽃                                    









 

 

내 마음 모니터 속에









풍진우로에 접어 두었던 가슴 아리꽃

















세상사 힘들고 외로울 때









부모님께 불효하여 가슴 아플 때









불의의 항거에 힘 부칠 때









약자를 돕지 못할 때









부끄럽게 피워보는 가슴 아리꽃

















세월의 약이









꼬깃꼬깃 접었던 가슴 아리꽃









푸른 강물 위에 띄워









속절없이 아리고 아픈 때를 흘려 보내리












 

-------------------------------------------------------------------------------------------------------------------------------------------

 






      피맛골의 풍경
























재개발과 문화보전 틈새에 끼어









쌓인 먼지는 장식인 듯 훈장인 듯









방치되고 노후 된 피맛골에









해가 서산에 기울어지며









달맞이꽃이 피고

















초고층 건물을 빠져나온 퇴근길 인파









골목 속 주점과 식당을 채운다.









테이블은 골목 통로를 가로막고









투박한 뚝배기에서









오늘의 고뇌를 한쪽박씩 덜어놓는다.

















소맥과 막걸리









들이키는 잔과 함께









막혔던 가슴에 피가 통하는 듯









와글거리며 떠드는 직장인들









오늘의 무게를 내려놓는 축제인가?

















어두워지는 골목









별빛 쏟아지는 밤하늘









연인들 사랑의 밀어 익어가는









하루의 스트레스를 풀고









또 내일의 희망을 퍼마신다.

































*피맛골-서울광화문 에서 종로뒤편에 있는 조선시대부터 서민들이 다니던              좁은길 해방후에는 문인들이 즐겨 찾았는 음식점들이 있던곳이라 한다  





 

 
 

---------------------------------------------------------------------------------------------------------------------------------------------

 
 





 만남과 이별                                   

































만남과 이별은









하나의 끈

















웃음으로 피었다가









눈물로 지는 것

















그대가 슬프다기에









이별인 줄 알았소

















갈밭을 건너는 바람에도









꽃잎을 다독이던 햇볕에도









이별이 있는 것을

















만남은 이별이요









우리네 인생

















가을이 오면 잎은









나뭇가지를 떠나는 것을














 

------------------------------------------------------------------------------------------------------------------------------------------

 

 







곡예사

































나는 어릿광대









하얀 분가루 빨간 코









찢어지게 크게 그린 입









색동 고깔모자 눌러 쓴









팔 푼 인생

















높은 공간에









외줄 타며









물구나무서며









불 굴렁쇠에 몸 던져

















아슬아슬한 묘기로









관객을 울리고 웃기고









고빗사위 가슴을 조이는









겉으로 웃고









속으로 우는 광대 피에로

















관객의 박수갈채를 먹고 사는








나는 서글픈 광대 피에로





 
----------------------------------------------------------------------------------------------------------------------------------------------

 

 

 

 

 
Total 0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