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소개 및 글

회원마당

작가소개 및 글

작가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박양자

Author
mimi
Date
2014-02-27 19:39
Views
6909
                                                           p.jpg      
                                                           

                                                           제주 출생

                                                           경희대 음대 작곡과 졸업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당선

                                                           <문학과 의식> 신인문학상

                                                           시집 <그가 꽃을 피워놓고 갔다> (도서출판 토투리즈)









************************************************************************************************************************************************************


                                                                                                                        


묵음 默音




손이 건반 위를 달린다 

눈 쌓인 외길 오르내리듯 손끝에 냉기가 스민다 


몇 개의 음을 한 번에 누른다 

손가락 파동에서 돋아난 푸른 이끼 

먼 숲에서 인 

둥글게 말린 바람 소리 


소리 하나 찢긴 우산처럼 구겨진다 


벽 모서리에 옹송그려 기다리다 잠이 든 여자 

손가락 사이로 새어나가 흩어진 생의 음계를 더듬는다 

한때는 모차르트, 슈베르트, 쇼팽을 품고 

엘비스, 비틀스가 햇살과 그늘에 흐느적거리던 

탱탱한 시절 다 지나간 폐경기 여자 

더는 조율 안 되는 몸 


어제와 오늘의 큰 오차 

(언젠가, 모른 척 눈 감아버린 적 있는) 


씀바귀처럼 쌉싸름한 얼음비 내리는 오후 

창가에 떠돌던 묵음을 건져 씻는다 

이제 겨우 익숙한 손이 아리다 


아무것도 들리지 않는 저 깊은 곳 

여자의 해묵은 울음이 말갛게 덩이져 있다





















 

************************************************************************************************************************************************************

                                                                                                                                                                                           




풍경







베란다 문을 열면


탈에 매달린 작은 종


추처럼 종 사이 오가며 부딪는 소리


거실 안팎 토닥이는 맑은 바람 소리




풍경이 여자의 외진 하루를 연다




해탈을 꿈꾸는 여자의 허릿매에도


종일 풀잎 바람 인다


꼭 끌어안은


보이지 않는 탈 품이 푸르고 깊다




인사동 골목에서 만난 인연


어느 장인 손끝에서 부풀었을까


찢어진 입꼬리 웃음 가득


모진 이국 세월 잘 견뎌냈다고 일러준다




밤 이슬 젖어든 풍경소리


그 푸른 울림이


여자의 앓던 어제를 재운다         







 

***********************************************************************************************************************************************************

                                                                                                                                                                                                                                                             



작곡
 
 
 
새벽 달 초록 숨 사이로
 
세게
여리게
날개를 퍼덕이며
 
빠르게
느리게
앞서거니 뒤서거니
 
떼 기러기 하늘에다 음표를 적고 있다









**********************************************************************************************************************************************************

                                                                                                                                                                                                                              

                                   


                               목화솜 이불





시집올 때 장만한 목화솜 이불 

한때는 귓불 간질이던 품속처럼 부드럽고 따스하더니 

솜틀 집 없는 이역에서 무겁고 딱딱해졌다 

찰흙 덩이처럼 조금씩 굳어가는 목화솜 

더는 말랑말랑한 기대 저버리고 

막장 같은 어둠에 무게를 쟁여두고 있다 

덜그럭덜그럭 솜 틀 때면 

한숨 같은 솜먼지 풀풀 날리던 시절 있었는데 

열린 창문으로 불어오는 바람에도 

날지를 못한다 

스스로 부풀리지 못하고 가만히 가라앉아 

삐져나올 듯 나올 듯 짓누른 

내 오랜 쓸쓸함 같은 것 

그런 날은 

내 벼랑 같은 세월의 내력이 

실꾸리 감기듯 저며 든 이불 속에 

알몸으로 누워 

발뒤꿈치에 걸린 실밥 몇 가닥 톡톡 끊어 본다 


또 못 버리겠다





     

*********************************************************************************************************************************************************

                                                                                                                                                                                                                                                        



새 똥



이른 아침 하이웨이 

차창 때리는 

보리죽같이 묽고 희검은 한줄기 


온 세상을 뒷간이라 생각했는지 

옷도 벗지 않은 채 

잎 푸른 나무며 


출렁이는 강물이며 

도시의 빌딩에 

날면서 무차별 배설하는 

저 자유 

저 여유 


지상의 다툼이 

부질없는 욕심이라고 

똥 맞아 싼 짓 그만 하라고 

어느새 차창에 

바싹 말라붙은 새똥 



내 가소로운 자존심마저 뭉개버리는 

저 팔팔한 

아침 새들의 초록 잠언







******************************************************************************************************************************************************

                                                                                                                                                                                                                                                         



갈중이 




떫은 풋감으로 물들여 베일 것처럼 풀 먹인 옷 


치자꽃 만발한 들판 장대 위 

혼곤히 젖어든 새벽이슬이다가 

호흡 뜨겁게 배어든 별빛이다가 


여기와 저기, 

너와 나 사이 가르지 않고 

빈 살갗에 바람의 체온 전하는 까슬한 결 


낙엽 같은 갈옷 

그 옷 입고 낮잠 한숨 자고 싶다 

아내와 아이 안고 뒹굴고 싶다 

손질한 그믈 풀어놓고 파도랑 놀고싶다 


문득, 스친다 

-어디 감수광 


산밭 돌담에 걸터앉아 배꼽 빠끔히 내민 

헐렁한 그 옷 입고 좋아하던 천덕꾸러기 송씨 

통통 고깃배 타고 나갔다가 

영영 

먼 바다 파도가 된 그 여름날 








******************************************************************************************************************************************************

                                                                                                                                                                                                                                                         



꽃잎 차 




우체국 택배 하나 

북태평양 건너 눈발 속에 왔다 


돌돌 말아 겹겹으로 싼 포장을 풀자 

훅, 풍겨오는 꽃향 


몇 해 전 기어이 귀농한 

선배 시인이 보낸 뭉클한 봄 꾸러미 

계절 넘기며 말렸을 꽃잎들 


말린 진달래꽃, 말린 들목련꽃, 말린 찔레꽃, 말린 매화꽃 


들꽃 만발한 지리산 자락 

쩡쩡 얼음 깨며 따라온 개울물 소리 

이른 봄 들판이 환하다 


창밖 앙상한 뽕나무가지엔 

푹푹 눈이 쌓이는데 


꽃잎 차 달이는 

온 밤 내내 

내 안에 지리산 들꽃 가득 피었다.










*******************************************************************************************************************************************************

                                                                                                                                                                                                                                                         



돌담




바람이 오소소 불었습니다 


바람길 트느라 


듬성듬성 쌓아올린 제주 현무암 검은 돌 

제 갈 길 가도록 숭숭 뚫린 담장 

돌 틈이 내어준 길 따라간 바람은 바다의 등을 토닥거렸습니다 


밭 울타리 촉촉한 담쟁이도, 

버짐처럼 번진 마른 이끼도, 

세월만큼 엉겨 

거친 바닷바람 휘몰아도 무너지지 않았습니다 


움직이는 것은 가두지 말아야 하는데 


빗장 질러놓고 

틈새 없이 쌓아놓기만 한 후미진 생의 울타리 

 
이리저리 허둥대다 와르르 무너져 내린 내 안의 돌담 

흩어진 돌 조각마다 희미하게 새겨진 때 묻은 내력들 

내 숨죽인 비명과 말라버린 울음이 

돌 사이 비집고 스며 나왔습니다 


샛바람 짓치는 돌담 구멍으로 바라보는 

빈 들판은 참 넉넉하고 고요했습니다







*******************************************************************************************************************************************************

                                                                                                                                                                                                                                                        



갓길에 서다 




95번 하이웨이 

삼각대 세워놓고 비상 등 깜박이는 

낡은 트럭 한 대 


얼마나 많은 날들을 

등짐 가득 지고 달렸을까 

꼿꼿이 앞만 보고 내닫던 

저 만신창이 몸뚱어리 

때로는 빈 등에 

짐 꾸리던 밧줄과 쇠고리만 얹어 싣고 

덜컹이며 휘청거렸을 육신 


시린 무릎 웅크렸던 날밤도 

늑골 빠져나간 스산한 바람도 잠시 

갓길에 부려놓고 

가드레일 바깥 초록 환한 숲 바라보는 

저 남자 





아직도 끝나지 않은 




멀고 먼 하이웨이



 





******************************************************************************************************************************************************

                                                                                                                                                                                                                                                       

      



감나무 


하릴없이 

우두커니 서 있는 일이 

체벌 이었다 


꽃 피우고 

가을 잎 엽서처럼 띄우고 나면 

휑한 몸 구석구석 

용트림 한번 못한 채 

손 주먹 같은 울음으로 

꼭지 붉은 가을을 쓰다듬는데 

바람 사이로 

막 날아온 새 한 마리 

콕콕, 콕 

단 즙을 쪼아 댄다 

깊디깊은 시름 고여 익은 줄도 모르고 

마냥 허기 채워 

배부른 저 


새 늙으신 내 어머니 젖무덤이 

덩그러니 

가지 끝에서 마르고 있다  









*******************************************************************************************************************************************************

                                                                                                                                                                                                                                                       





펼치고 오므릴 때면 

호젓한 들길 같은 손금들이 

서로 맞붙거나 구부러져 

골진 어둠이 서리기도 한다 


손가락이 만드는 작은 고랑마다 

움켜쥐면 불끈한 돌이 되어 

얼마나 많은 시간들을 부수었나 


손 주먹 깊은 동굴에 모여 

마음이 냇물처럼 퍼렇게 일구는 갈래들을 

가닥가닥 여며야할 것인데 


느슨하게 펼쳐보는 손바닥에는 

드르륵 드르르르, 

뜯어진 솔기 같은 하루를 

곱게 박음질하던 새벽 


그 낯설던 손 주먹 무게만한 노동이 

손 끝 지문조차 희미한 

그녀의 내력을 

순하게 슬어 놓고 있다









*******************************************************************************************************************************************************

Total 0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