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소개 및 글

회원마당

작가소개 및 글

작가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배숙

Author
mimi
Date
2013-12-05 07:48
Views
7514





 

배숙.jpg

 

 

전남 출생

2004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입선

제24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동시 부문 가작(2018)

2011년 서울여성미술대전 우수상

2011년 서울환경미술대전 특선

경희해외동포문학상 장려상

 

 

 






***********************************************************************************





                                                                                                                                                                                                                                                                          %EA%B4%91%EC%96%913.jpg











 

 

 

매 화

 

설한 속

인고의 단색 사랑

숨죽이며 하나씩

제 심장을 매달고

칼바람을 맞는다

알몸 사위며

생존의 법칙을

터트리는

몰래한 사랑







 

 

 
*************************************************************************************




images?q=tbn:ANd9GcQ9ffE4njEOzbZg-upW3ASklQSzN285VgnTKpN5q18tBexa4g_X







 









 

시 간











흔적 없이 잘려나가는











무심한 죽음











붙잡아야 할 것인지











버려야 할 것인지











분간할 겨를도 없이











소리 없이 가는 초침의 뒷모습











속절 없이 육체는











세월과 떠 있다











생과 사의 시간표를











내 안에 반듯하게 매달아야 할











달리는 시간의 멧시지.










 




 

 

 
************************************************************************************
                                                                                                                                        





images?q=tbn:ANd9GcToTterg1blsHSDQmzFZzJWiQQx9BHdpztaTwVvHHSm-kHHNZ3k5Q












 기다리는 동안                                                                    










 










초저녁 어둑해지는 하늘에











초생달 하나 시리게 떠 있다











밀려오는 어두움을











지친 날개위에 얹고











파르르 중천에 떠 있는것은











반드시 아침이 오리라는











믿음 때문 일것이다.







 

 

 

 

 
************************************************************************************
 






굿모닝


꿈결










무지개 구슬이











속눈썹에 도르르











살금살금 해님 발자국 소리











아기  까치발 비비는 소리











 











오렌지색 해님이  입김 불면











푸른 하늘이 얼굴을 내밀고요











부스럭 목화 구름도 깨어나고 있어요







*******************************************************************************                                    
Total 0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