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소개 및 글

회원마당

작가소개 및 글

작가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이필립

Author
Suan
Date
2012-04-06 17:50
Views
7377


Lee.jpg


1965년 서울출생

남가주 _ 성 요한 카톨릭 대학 졸업

현재 알라스카에서 자영업 운영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번역부문() 수상(2011)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

 

Total 1

  • 2012-04-07 03:42

    ******************************************************************************************************************************

    Wild Flower.jpg

    Love for the wild flowers by the wind

    Translated by Phillip Lee

     

    Only when an unpretentious wild flower waved her hand, I realized you were near.
    Only knowing to see and hear to confirm, I never heard you with even with my ears open.
    Even when I was gazing at you, I never knew of your quiet yet real existence.
    Without offering me a single look, loving me without saying anything, not knowing how to love or to be loved, I never knew your silent disappearance was your trace of love.
    Only when the withering wild flowers shouted and shook the earth, I realized you invited the “flower” rain.
    Only when I saw the amber fruit, I realized you called for the sunshine.
    I only knew how to read the needle of the weight scale, but never knew of your impossible-to-weigh and overflowing fruit of love inside my heart.
    I thought this love was like the kind when the seed of desire wrapped up inside the shell of love blossoms while shedding that protective membrane one by one.
    Drenched in the emptiness after the departure, I never knew you were growing as a pretty flower in your breath that never left.
    Even the fallen leaf was love, waiting for the spring, I never knew.
    Impossible to see yet being there as if not loving at all, yet you come to me in thousand disguised faces, as a sound of rain, as a bird-chirping, as a flower-fragrance; you become a flower for the rain, a flower for the bird, and a flower for a human being.
    I never knew; you become a flower for a flower.

     


    **********************************************************************************

     

     

    바람의 들꽃 사랑

    -동아줄 김태수(Thomas Kim)

     


    꾸밈없는 들꽃 반갑게 손 흔들 때서야
    당신 와 있다는 걸 알았지요
    보고 듣고 확인할 수 있는 것만 알았지
    늘 귀 열어놓아도 당신 오는 소리 듣지 못했지요
    늘 바라보고 있어도 당신 비침 없이 머무르고 있는 줄 몰랐지요
    눈짓 한 번 주지 않고 사랑한다는 말도 없이
    사랑하고 있으면서 사랑하는 법도, 사랑받는 법도 모르고
    모습 없이 사라질 때 그것이 당신의 사랑 흔적인 줄 몰랐지요
    시들했던 들꽃 환성 진동할 때서야 당신이 꽃 비 데려온 줄 알았지요
    빠알간 열매 보고서야 당신이 햇살 불러온 줄 알았지요
    아침저녁 변하는 몸무게 눈금 잴 줄만 알았지
    내 안의 잴 수 없는 당신의 무게, 큰 사랑의 열매가 있는 줄 몰랐지요
    사랑의 껍데기 속에 들어박힌 욕망의 씨앗이
    꽃피워 켜켜이 둘러쌓고 있는 보호막을
    필요할 때 하나씩 벗어던지는 사랑인 줄 알았지요
    떠난 뒤의 허전함 속에 당신 숨소리 남아
    예쁜 꽃으로 물들며 자라고 있는 줄 몰랐지요
    떨어진 꽃잎조차 다시 봄을 기다리는 사랑인 줄 미처 몰랐지요
    볼 수 없는 모습으로 사랑하지 않는 것처럼 있으면서
    빗소리 새소리 꽃향기 실어 천의 얼굴로 다가와
    비의 꽃이 되고 새의 꽃이 되고 사람의 꽃이 되고
    꽃의 꽃이 되는 줄 정말 몰랐지요.

     

    *********************************************************************************************************************

    Attachment : Wild Flower.jpg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