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소개 및 글

회원마당

작가소개 및 글

작가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임창현

Author
mimi
Date
2013-12-04 19:47
Views
6487

임.jpg



* 경향신문/금융/은행계등에 에세이 발표
* 워싱턴 한국일보/중앙일보에(1978년 이민이후) 문학 에세이와 시 발표
* 재외동포 문학상 시부문
* 조선시문학상(시/문학평론)
* 미주문학상(미주문협/시)
* 한국일보 미주본사 문예공모 시 부문 당선
* 조선문학에 문학평론(김준오,윤병로선)이 당선
* 국제 펜 한국본부 제20회 펜문학상(문학평론)
* 2008년 재미 시인상(재미시협) 수상
* 시집: 그리고 또 그리고/추억은 팔지 않습니다/워싱턴팡세/
             우리에겐 블랙박스 가 없다/ 블랙박스 
* 수필집: 살아있어 아파오는 것/이별연습/하나님과 동행하며
* 평론집: 궁핍한 시대의 아니마 1.2/아니무스의 변명
* 영시선집: Etches in Time(1997) Best Poems of 1998 (1998)-
                     The National Library of Poetry에 작품선정수록
영시선집재미시인17인집/Korean American Poetry Anthology(1997)에 
                    작 A rose  6편 
* 현재 중앙일보에(2007~) 시 현장비평 '시가 있는 벤치'를 주간 집필












******************************************************************************************************************************

                                                                                                                                                                                                                                                            

Off Ground by MasterLi.



그리운 자전거


오늘도 참 춥지요 아버지?

겨울이 봄처럼 늘 포근하더니

오늘은 오랜만에 큰 눈이 내리고 추워졌어요

아버지도 저처럼 비를 싫어하셨고

저도 아버지처럼 눈을 좋아했는데

아버지 오늘은 아버지의 집에도 눈이 많이 내렸어요

그 가을 아버지 제 손 잡고 반짝이는 자갈 흐르는 개여울 건널때는

둘이서 바지 걷어올리고 자전거를 들고 건넜지요

은륜에 맺혔다 떨어지는 물방울 속 찬란했던 그 햇빛

잊을 수가 없어요

그 여울 건너 사과가 천국처럼 붉게 타던 과수원 돌아

아버지 친구 집에 갔던 그 가을 어제 같은데

제가 낳은 아들이 그날의 저보다 더 커버렸어요


그동안 아버지는 긴 잠 참 오래도 드셨네요

아버지 그래요 그날 밤 우리는 늦가을

쏟아지는 빗줄기 맞으며

오래된 포장길 튀는 자전거

아버지 허리 꼭 껴안고 빗속, 빗속 밤길 달렸지요

사십구 년 전 바로 오늘 그날 그 자전거

오늘은 어디서 무엇이 되어 있을까요

그 무엇 다라도 주고 찾고 싶은 자전거


아버지 저와 제 아들은 그때의 아버지와 저처럼

같이 자전거 타고 갈 곳도 시간도 없어요

버지니아 마운트 컴포트* 자리 낯설어 외로우실 아버지

아버지도 아버지 찾아가실 길 너무 먼 것 오늘 알았어요

까맣게 막힌 길 황해도 사리원 길 정말 너무 멀지요?

할아버지와 자전거 타고 싶어 가고 싶을 아버지

아버지 참으로 미안해요                                                                                                        







     

 

***********************************************************************************************************************************************************

                                                                                                                                                                                                                                                           


                                   t.jpg




신호信號

-아침 일기日記



금빛모자 역장 푸른깃발 흔든다 여기는

새벽 프랫트 홈, 기적汽笛소리 들으며 나는

왜 기적奇蹟을 떠올리고 있을까

눈물의 유전자는 지금 어디서 잠들고 있는가

지옥의 무한궤도에서 내리고

싶다 숨쉬고 싶다

사람냄새가 나면 울던 기차, 그 기차가 타고 싶다

후미진 굴 속 돌아 멀리 떠났던 기차,

울면서 목 길게 메던 기차

도달하기 위하여 떠났다

강 건너 들

건너 산 넘어

초원에서 불타던 기차는 없었다

사람냄새가 나면 나도 울고 싶지만

눈물 자꾸 말라간다

울지 않는 마네킹에선 냄새가 나지 않는다

희열의 유전자는 지금 어디서 퇴화하고 있을까

사랑이여 그대의 정체가 슬픔이라고 말하라

사랑은희열은눈물로 온다고 말하라

웃는 기차는

없었다 이별이 서러운 것은

사랑때문 아니었던가

욕망은 지금 어느 들판에서 눈뜨고 있을까

기적汽笛의 전설

도착하기 위하여, 만나기 위하여

슬픈 줄기세포를 칸칸이 채우고

우리는 떠난다 포옹을 위하여

그렇게 떠나는 것이다 






****************************************************************************************************************************************************************

                                              


         s1.jpg                      



내려놓고 가세




저 숲 보아

무성한 잎, 열매

산처럼 이고 있던,


다 내려놓았네,


해, 달, 별

빛나는 것들

하늘 사는 것들도

때 되면 갈 곳 다 가네


구름도 오래 참으면 눈물 못 감추고

비 내리네, 눈 내리네

오래된 슬픔,

그러지 않고서야 하늘인들

어찌 가비야이 갈 수 있으랴


꾸다 깬 꿈,

사랑도 미움도,

미움도 사랑도,

내려놓고 가세 무거운 세상

어찌 다 들고 갈 수 있었으랴


출발이야,

오늘은 먼 길 첫날

하늘만큼 가벼워지기 위하여

뼈 속까지 다 비운 새처럼,

바람 같이, 물결 같이

다 내려놓고 가세

한 겨울 하느님, 세상

하얗게 눈으로 덮고 가시듯


내려놓고 가세, 덮고 가세



                                                                                                                                                                                                         

                                                                                                                                                     


******************************************************************************************************************************************************

Total 0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