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소개 및 글

회원마당

작가소개 및 글

작가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임숙영

Author
mimi
Date
2010-10-14 05:12
Views
6872

                          

 

 

 

 

 

 

 

 

 

 




* 워싱턴 문학 신인상 시부문 입상





*****************************************************************************************************

 







     연가





달빛 우산 속으로

자지러질 듯 밀려드는

낙엽들의 웃음소리



먼 전설 속으로 가을은 쓰러져 가고

바람은 빈 호수에

가슴을 적시고 잠들어 있다



꿈결

무심한 기억 하나

희미한 달빛 영창에 그림자로 드리우고



의미 없이 부서지는

생각과 엇갈린 기억들

하느적거리는 동공 아래 두레박질을 한다



우리 오랜 역사의 세월로 길들여진 모국어로

하나를 위한 이중주를 준비한다

꺼이꺼이 목 놓아 초혼을 부르듯이

분실한 나의 영혼을 부른다



끊어질 듯 끊어질 듯 이어지는

목쉰 가락







******************************************************************************************************



Total 9

  • 2010-12-31 14:06

    ********************************************************************************************************************************

     

    wild flower.jpg

     
    검진 날에 생긴 일<?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여름날

    흙먼지 이는 마당에

    물 한 바가지 뿌리듯 의사는

    그렇게 검사 결과를 내게 통고했다

    확 번져오는 물줄기 속으로

    무릎이 꺾이고

    막힌 혈 자리에 소름 돋아

    집으로 돌아오다

    무심히 지나치던 장의사 앞

    들꽃 몇 개 꺾어 들고 기웃거린다

    조각 같은 망자 곁에서 여자는

    뜨개질을 하고 아이들은

    바닥에 엎드려 그림을 그린다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아이는 한번씩 아빠 얼굴에 다가가 입을 맞추고

    되돌아와 그림을 그리고

    아이를 바라보는 여자의 눈은 충혈 되어 있다

    습관처럼 익숙한 일상일진대

    오늘따라 섬찟하다

     

    무표정한 그녀에게

    시들은 들꽃들을 건네고

    멍청하게 장의사를 나와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노란 국화꽃들이 먼저 나와

    와르르 달려든다

     

    ********************************************************************************************************************************

    Attachment : wild flower.jpg


  • 2010-12-31 14:20

    ********************************************************************************************************************************

     

    Wind9.jpg

    출가<?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저 풍경

    맑은 소리는

    청아한 님의 음성

     

    어디서 온 뉘 신가

    치다만 난초 잎

    혼을 달래고

     

    마당 바위 틈새를

    건너오는

    하늘을 치는 북채 소리

    속세의 인연을 끊으라 하네

     

    어이 할꼬

    어이 할꼬

    짚신 속에 묻어둔

    나의 님 꽃 댕기는

     

    ********************************************************************************************************************************

    Attachment : Wind9.jpg


  • 2011-08-07 10:36

    ***************************************************************************************************************************************

     

    draw.jpg

     

    벽화

    볼티모어 다운타운 외벽마다<?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흑인들의 울분으로 그려진 벽화

    평생 날갯짓 한 번 못 해보았을 모습으로

    나뭇가지 위에 오롯이 앉아 있는 한 마리 새

    주말 저녁이면 거리에 흐르는 영가를 듣고 있는 걸까

    종종 걸음 치듯 몇 발자국씩이라도

    자리바꿈을 꿈 꿀만도 한데

    무지가 무지를 낳고 가난이 가난을 낳는

    이 거리의 사람들

    귀가 들리지 않는 아비와

    나이보다 성숙해진 아이의 눈이 무심히 하늘가를 맴돌다

    동전 몇 잎의 허기로 저녁노을이 바람에 스치듯 외벽을 다녀가고

    빈민가에 어둠이 내리면

    비음 섞인 목소리로 나뭇가지를 흔들다 지친 한 마리 새

    끓는 이마를 가만히 짚어주는 보이지 않는 손 하나 있어

    조금은 위로가 되는가

    비둘기 똥으로 얼룩진 문패위로

    긴 그림자 끌며 느린 걸음으로 달빛이 간다

    , 내일이 오면

    이 벽화에도 이슬 빛나는 나뭇잎 하나 돋아날까

    그 날갯짓 한번 볼 수 있을까

    빈민가에 밤은 깊어가고

     

    ***********************************************************************************************************************************

    Attachment : draw.jpg


  • 2013-02-11 19:07

    **************************************************************************************************************************************************

    하얀 민들레

     

     

    여름 장마에

    자슥 몇 데불고 오이씨 옆에

    집 한 채 지었다지요

    코티 분 하나 없이도 곱기만 했던

    한 시절, 오이꽃 팔랑일 때마다 덩달아

    노랗게 웃음 지으며

    그런대로 한세월 살려고 했다지요

     

    훨훨 거침없는 바람 앞에 날아가는

    씨방 바라보며

    홀로 남은 추수 끝 빈 고랑에 서서

     

    봄 오면

    첫 꽃잎으로 마주할 그날 위해

    하얗게 하얗게 그리움만 쌓아 갔다지요

     

    어두운 밤이면 숲에서 불어오는 바람 소리

    환청처럼 들려오고

    달그림자 함께 한참을 서성였다지요


     

    **************************************************************************************************************************


  • 2013-02-11 19:43

    ******************************************************************************************************************************************************

    재생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수북이 쌓인 폐차 더미 속으로 수명은 다한

    자동차 한 대 들어선다

    용광로 한 바퀴 휘돌면 전생은 아무데도 없고

    그저, 쇳물로만 존재하게 될

    내어줄 것 모두 내어준 홀가분한 빈 껍질이 되어

    얄팍하게 함축된 또 다른 무덤 곁에 봉분하나 갖

    는다

    어디에선가 암팡지게 뛰고 있을 내

    심장 소리 들리는 듯하다

    의식을 잃고 견인차에 실려 가던 그날

    적출을 위한 부산한 손놀림을 붙들고

    얼마나 절규했던가

    그 탓이었을까

    참으로 모질게 살아온 한 생이 서글픔을 잊은 채

    서서히 뜨거운 불길 속으로 자맥질을 시작한다

    심장이 있던 자리를 맴돌던 쇳물이

    드디어, 해산의 고통을 깨고 자궁 속을 빠져 나온다

    잘 생긴 녀석 하나 거기에 서 있다

    **************************************************************************************************************************


  • 2013-02-11 19:58

    *******************************************************************************************************************************************************

    그리움

     

     

    저어기

    저,

     

    노을 따라

    마알간 도랑 가

     

    잘잘 물 흘러

    이끼 낀 노을 속

     

    해맑은 수풀 속

     

    강가 강가지풀

    수북이 자란

     

    아!

    나의 어린 날이여

     

    어머니의

    향긋한 젖 내음이여

     

    *******************************************************************************************************************************************************


  • 2010-10-20 18:07

    *****************************************************************************************************************************

     

    바람은

    안개비 사이로
    부리가 빨강새
    노을빛 안부를 물어 온다

    자작나무로 이루어진
    숲 속
    산등성마다
    휘어진 사연이 깊어

    골 따라 패인 상처 자국
    삿갓구름에 감추고
    나 몰라라 외어 앉은 비탈길

    바람은
    그곳에 채색된
    사연을 묻고 있었다

    ******************************************************************************************************************************


  • 2010-10-20 18:35

    *****************************************************************************************************************************

     

    오늘을 위한 변주

    낮게 가라 앉은 듯한 하늘아래
    한 떼의 까마귀가
    허기진 배를 만지며
    낙엽 무덤에 부리를 감춘다

    가을비가
    내리던 그 날은
    하늘오 향하는
    소나무 숲에서
    플룻 소리가 들려 왔다

    영혼
    그것은 늘 무지개빛 바람과 함께
    이승을 헤매이고
    풀잎처럼
    영롱한 눈망울 밑으로 청록색을 그렸다

    시간은
    시각틀 작은 틈 사이에서 넓은 날개를 펼치고
    미래를 향하지만
    무한한 공간 속에 우리는
    한낮 초침만도 못한 고뇌의 무게로 중심을 잃고
    나침판을 찾으러 우듬지마다 자리 바꿈을 꿈꾼다

     

    ******************************************************************************************************************************


  • 2010-10-20 18:50

    *****************************************************************************************************************************

     

    고뇌

    내가 나에게
    미소 지을 수 없을 때
    그대는 아는가
    나의 슬픔을

    내가 나에게
    그 이름을 부를 때까지
    그대는 아는가
    그 어둠, 터널의 인고를

    우리가 나누고
    가졌던 수 많은 언어와 개념
    우리만이 가질 수 있었던 철학
    그때의 싱싱한 젊음을

    *****************************************************************************************************************************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