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소개 및 글

회원마당

작가소개 및 글

작가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정영희

Author
수안
Date
2010-03-22 19:21
Views
7912

정영희.JPG


        • 경남 마산 출생
        • 연세대 졸업
        • 2003년 <조선문학> 신인작품 당선
        • 한국문인협회 회원

**********************************************************************************************

 

Balloon2.jpg

 

풍선 하나



부엌 높은 섬 한쪽에


색깔스런 풍선이

내려앉을 듯 떠있다

해피 머더스데이

스칠 적마다 그들의 마음은

온화한 핑크 빛으로

나를 감싸준다

날마다 슬금슬금

내 온 몸의 살점들

흐물흐물 바람 빠진 풍선 되어

사위어 간다 한들 서럽지 않으리

해피 머더스데이

그 사랑

향기로운 입김 되어 가슴에 불면

난 환희 웃으며

팽팽한 풍선으로 다시 태어난다

이 저녁에도

**********************************************************************************************

 

 





공중 곡예사





정영희





아침밥을 거르고 온 손주 녀석

 





밥 챙겨 먹이기가 힘든 날

 





열어둔 문 사이로 파리 한 마리

 





우리랑 겸상하자며 날아와 앉는다

 





 

 





아이는 손가락으로

 





파리를 가리키며 놀기에 전념이다.

 





때를 놓칠세라 부지런히 먹인다.

 





 

 





날아갔다 다시 오고

 





손사래를 치면

 





앉았다가 날아가고

 





 

 





곡예는 삼십 분 가량 계속되고

 





먹이고 먹는 시간이 끝날 무렵

 





 

 





이제 공중 곡예사의 목숨은

 





작은 손에서 최후를 맞는다

 





수고했다는 말 한마디 들을 새도 없이

 

 

 

 




************************************************************************************************




세대교체

 

 

아버님 진지 드세요

 

으음 오냐

 

 

 

여보 우리 식사합시다.

 

응 알았어

 

 

 

애들아 밥 먹자

 

예 엄마

 

 

 

에미야

 

애기 젖 먼저 물려라

 

네 어머니

 

 

 

우리 집의 세대교체

 

잘되고 있는 것일까?

 

 





**********************************************************************************




2079DE1D4C7DA1BE424956

없다는 것은

 

 

 

꿈이 잉태되는

 

도전의 뿌리가 내리는


엄지가 불끈 치솟는


 

그 아름다움, 그 뿌듯함, 그 원동력

 

없다는 것은

 

기적의 불씨








**********************************************************************************************************************************

 

감기




정영희

콧물이 쉴 새 없이 흐른다

뇌의 골마다 고여 있는 오수들이

차고 넘친 탓이리라

남김없이 빠져라 풀고

풀고 또 풀어낸다

 

기침은

속에 꽈리 틀고 자리 잡은

응어리 녹여내라는 질책

각혈하듯 토하듯 뱉어낸다

 

철따라 찾아오는

감기도 알고 보면

몸도 마음도 정결히 하는 약이라네

************************************************************************************

 

Total 5

  • 2010-12-29 22:04

    **********************************************************************************************************************************

     

    House3.jpg

    어떤 풍경<?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쓰레기 수거 전야

     

     

    내일은 쓰레기 수거 날

    저녁 설거지에 바쁜 엄마

     

    여보 부탁해요

    쓰레기차는 새벽같이 온다

    신문 들고 텔레비전의 리모컨을 찾던 아빠

     

    어이 장남! 엄마 말씀 들었지

    , 아빠

    무현아, 내일이 쓰레기 수거 날이야

    형은 초등 생인 막내를 불러 세운다

     

    엄마하고 막내가 달려와 치마에 매달리면

    ~하고 엄마가 아빠를 부른다

    알았어하고

    발을 슬리퍼에 꿰는

    5개월은 됨직한 몸매

    공처가라 흉보는 사람 있어도

    그 뒷모습 믿음직스럽다

     

    **********************************************************************************************************************************

    Attachment : House3.jpg


  • 2010-12-29 22:17

    ********************************************************************************************************************************

     

    이삿짐을 싸면서<?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삼십 여 년 만에 이삿짐을 쌌다

    내 두 팔 두 손이 되어주었던

    부엌 살림살이

    입어서 편안한 낡은 옷들

     

    살을 도려내듯

    그 어느 것 하나도

    쉽게 떨쳐버리지 못하고 망설인다

    태평양 건너온 조카의 결혼 청첩장

    올케의 어머니 꺼서 세상을 떠나셨다는 편지

    글씨가 흐려지며 피붙이

    보고 싶은 마음 뭉클 솟는다

     

    가방 마다 내 옷이 가득한데

    철 따라 옷 타령 한 것이 못내 부끄럽다

    나도 이제야 철이 나나 보다

     

    ********************************************************************************************************************************


  • 2010-12-29 22:58

    ******************************************************************************************************************************

     

    Mirror.jpg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자화상


    나이 든다는 것은

    바위에 이끼가 끼듯

    주름살은 깊어지고

    심장이 두꺼워지는 것일까

    저녁 밥상이 부실해도

    별로 미안하지도 부끄럽지도 않고

    책상 뒤 켠에 먼지가 뿌옇게 쌓여도

    못 본 척 돌아서 버린다


    어느 날

    “투 시니어”

    점심때 중국 뷔페에서의

    남편의 외침도

    캐쉬어가 그렇게 인정한 것도

    섭섭하게만 들려

    괜시리 그녀가 미웠다


    오십 전의

    디스카운트가

    나를 거울 앞으로 데려오니

    내 어머니를 쏙 빼 닮은 한 여인이

    서글픈 미소와 함께 거울 속에

    서 있었다

     

     

    *******************************************************************************************************************************

    Attachment : Mirror.jpg


  • 2010-12-29 23:24

    **********************************************************************************************************************************

     

    Flower7.jpg

     

    2월에 오는 눈<?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밤새 하얀 소복으로

    찾아온 여인

    슬픔도 잊은 채

    다소곳이 고개 숙여

    숙연케 하는 여인

     

    가지마다 하얀 꽃 피워놓고

    따뜻한 햇살 서러워

    눈물 흘리며 떠나는 여인

     

    봄 오는 길목에

    지난 세월 응어리 깊어

    가지마다 매화꽃 피워놓고

    회색 빛 하늘위로
    숨는 하얀 소복의 여인

     

    **********************************************************************************************************************************

    Attachment : Flower7.jpg


  • 2011-08-07 11:18

    ****************************************************************************************************************************************

     

    grdn2.jpg

     


    그 마음
    , 바람은 알고 있었던 게야


    퍼진 죽 한 그릇 들고<?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양로원에 들린다

     

    옥색 깨끼옷 곱게 차려 입고

    단정히 비녀 꽂기를 고집하시던 분인데

     

    구십 추억은 무겁기만 해

    애써 지팡이를 붙들고 한 발짝 띄어 보지만

    몸을 떠받지 못하는 다리는 후들거리기만 한다

    그래도

    사랑의 끈 자락 놓지 않고

    물 끓는 소리 같은 숨소리로

    밥 때 거르지 말라고

    비올 때 오지 말라고

     

    돌아오는 발걸음 내내

    목이 메는데

    쌀쌀한 바람이 발등 휘 감는다

     

    **********************************************************************************************************************************

    Attachment : grdn2.jpg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