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소개 및 글

회원마당

작가소개 및 글

작가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이경희

Author
수안
Date
2010-03-22 18:38
Views
8226
이경희.JPG

 

 
        • 서울 출생
        • 1992년 <한국시> 등단
        • ‘물빛’ 동인

 

 

 

 

***********************************************************************************************





   Folwer.JPG




박하사탕

 

 멀리 눈이 내렸다

 별 말도 없이

 슬몃 손에 쥐어주고 가셨다

 깨물면 부서질세라

 아픈 손끝으로 만지작거렸다

 고단한 삶의 만병통치약




                                       그리운 어머니


  

***********************************************************************************************

Total 7

  • 2010-08-14 20:37

    ****************************************************************************************************************************

     
    Old-Man.jpg

    오후

    양지쪽에 앉아서
    입을 오물거리는 노파

    다 허물어진 성

    가느다란 그림자 속에
    아직 삼키지 못한
    마른 떡 한 조각


    ************************************************************************************************************************


  • 2010-08-14 20:45

    *************************************************************************************************************************

    7095884813_57f7ff5ebc_b.jpg
     어머니


    내가 베어먹은 어머니의 살
    꽃진 자리보다 아프게 고여 있다

    달디 달게 마셔버린 피
    십 이문  고무신이
    가벼운 보따리에도 비틀거린다

    더 이상 줄 것 없어
    싸리나무 같은 손을 흔들며
    내 생를 덜어 가렴
    내 생을 가져 가렴

    그렇게 동구 밖
    한 점 바람으로

    *********************************************************************************************************************


  • 2010-12-28 14:41

    ********************************************************************************************************************************

     

    Babcock State Park in Autumn West Virginia. Courtesy http://wallpapers5.com (CC). - Pixdaus

     

    이 가을엔

     

     

    나무가 수천 수만의

    이파리를 껴안고 살 듯

    손톱 발톱 머리칼 사이사이 나는

    수천 수만의 죄를 매달고 산다

     

    하나의 죄를 지을 때마다

    하나의 변명이 따라 붙지만

    눈부신 가을 햇살아래

    부채 살 모양 환하게 드러나는 죄목들이여

     

    머리를 풀고 나무가

    조금씩 제 몸을 불사르는 것처럼

    참회하는 일만 남았다
    이 가을엔


    ********************************************************************************************************************************


  • 2010-12-28 14:52

    **********************************************************************************************************************************

     

    Burning Candles - Other Wallpaper 454547 - Desktop Nexus Abstract

    고백

     

     

    네가 온다면

    와서

    빈 무덤 같은 방으로 들어와

    그렇게 마주 앉는다면

     

    나 모아두었던 눈물로 불 밝히고

    처음인 듯 마지막인 듯

    강물처럼 깊은 상처

    마음을 당기듯 펼쳐 놓고

    긴 울음 울어 볼 터인데

     

    젖은 눈으로

    잔뿌리처럼 흔들리는

    마음속으로 걸어 들어가

    막막한 그 말

    너를 내려놓고 길이 없어

    내가 아닌 듯 말해 놓고

    시든 풀잎 같은 세월 접을 때

     

    사무치는 것들

    , 마음속에 사무치는 것들

    숨어서 우는

     

    **********************************************************************************************************************************


  • 2010-12-28 15:02

    *********************************************************************************************************************************

     

    Road.jpg

     

     

     

    이미 나는

    썩어질 양식에 갇힌 者 되었고

    이미 나는

    말라버린 우물 같은 사랑에 갈 한 者 되었고

    나는 이미

    흔들리는 이

    무너져 내리는 잇몸 사이에 갇힌 者 되었고

    내일은 부활절인데

    나프탈렌 가득한 묵은 옷을 꺼내 입고

    물에 잠긴 배에 오른다

    길이 거기 있다

     

    *********************************************************************************************************************************

    Attachment : Road.jpg


  • 2010-12-28 15:06

    *********************************************************************************************************************************

     

    Apple.jpg

     

    사과 꽃이 남긴 말

     

     

    사과나무 위로 뱀이 기어갑니다

    먹이를 물어 나르던 어미 새가 불에 덴 듯

    주위를 돌며 울부짖습니다

    사과나무 꽃이 지면서

    차갑고 등 붉은 뱀을 경계하라 당부했지만

    나무의 상처 속에 그 지독한 상처 속에

    제 목숨이듯 어린 새끼 몇 키우고 있을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잠시

    단풍의 손끝 같은 뱀의 눈이 흔들렸을 뿐

    막막막막한 고요

    나무 곁의 풀꽃이 툭 눈물을 떨구었을 뿐

    하늘엔 흰 구름 여전합니다

     

    ********************************************************************************************************************************

    Attachment : Apple.jpg


  • 2011-08-07 10:10

    ***************************************************************************************************************************************

     

    daechu.jpg

     

    가을


    대추나무 눈가가 더욱 붉어졌다

    마지막 어머니의 눈매가 그러했다

    오래되어 더욱 밝아지는 것이 있으니

    커진 귀를 벽에 대고

    듣는

    풀벌레 울음소리

    다른 별에 사신지 벌써

    이태 째다, 어머니

     

    ************************************************************************************************************************************

    Attachment : daechu.jpg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