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소개 및 글

회원마당

작가소개 및 글

작가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박명엽

Author
mimi
Date
2013-12-05 06:11
Views
5748
박명엽.jpg


전남 광주 출생

덕성여고 졸업

현재 자영업

제18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시부문 - 장려상 수상>



*************************************************************************************





4대 강의 슬픔  


 


어머니 젖줄이 상처받고

생태계가 울부짖는다

삼천리강산

유유히 흐르는 강물은

그 옛날의 적벽 시인이다

 

가슴 깊이 뜨거운 정기 흘러

강가의 늪에 이르러

한 많은 삶 풀어내고

기쁨도 슬픔도 함께 했었지

 

성형수술은 싫어요

치매에 시달려야 해요

곰보딱지 얼굴이면 어때요

오 천 년 잘 지나왔잖아요

 

강은 말이 없다

강물은 가슴에 지진 난 것처럼

날마다 몸살 앓다가 피 토하며 허덕거린다

이제 갈 곳 잃어 상처받은

흙의 눈물은 누가 닦아주려나

 

영혼 잃은 중생처럼

멍든 가슴 치며 슬퍼하는

저 가여운 강물의 통곡 소리






                                                                                                                                                                                                                                                          

Total 0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