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소개 및 글

회원마당

작가소개 및 글

작가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박지연

Author
mimi
Date
2013-04-04 07:16
Views
6439

  박지연.jpg


                                               2006년 워싱턴문인회 주최 이순신문학상 시 부문 당선

                                               2008 <서시> 신인상으로 등단

                                               현재 George Mason University 근무






***************************************************************************************************

 

                                                                  squirrel4.jpg




                             가을 다람쥐



추석 가까워질 무렵이면


한바탕 벌어지는 싸움판


 


반짝이는 암갈색 밤톨에 반한 무리들


양 볼이 터질 듯 밤알을 물고서도


밤나무를 털고 있다


고 앙증맞은 몸짓들


 


온통 폐허된 잔디밭에서


떨어진 밤송이를 치우다


눈 흘기며 쫓아내도 못 본 척


밤 따기에 골몰하는 다람쥐들


 


밤송이 다 떨린


빈 가지엔


보름달만 환하게 웃고 있다










******************************************************************************************************************************************

 

jazz.jpg


               뉴올리엔스의 2

 

흠집투성이 악기들이


절절한 선율을 토해낸다


모든 아름다운 것들은


상처가 만드는 것


 


트럼펫, 색소폰, 클라리넷, 튜바


깨진 데 여기 저기 싸맨 악기들로


거리의 악사들은 선율을 만들고 있다


 


도시의 상처를 위로 하는


흑인영가 속에


노예시장의 슬픔은 사라졌다


카타리나가 할퀴고 간 흉터는


슈퍼볼 우승으로 달래고


 


딕시랜드 재즈가 흘러넘치면


2월의 목련 놀라 피어나고


멕시코만이 덩달아 출렁이고


재즈에 맞춰 어깨를 들썩이며


마이클 잭슨의 문 워킹을 추는


어린 검은 소녀


가난 속에 피어나는 연꽃이어라


 


거기 지금


질펀하던 음악은 사라지고


바다 밑에서 터져 나오는 기름으로


출렁이는 검은 바다


끝없는 시련의 도시


허덕이는 멕시코만의 숨 막힘이


세상의 목을 조르고 있다






*******************************************************************************************************************************************

        

e.jpg


투병

 


왜 기억났을까
?


어디서 단 한번 봤을 뿐인데


 


추어탕을 끓인다고 잡혀온 그것들


왕소금 뿌려 놓아두면


한참 꿈틀거리다 기진했었다


 


그렇게


나를 쓰러트린 독약 같은 약물치료


노란 은행잎 닮아가는 피부


휴지처럼 구겨진 얼굴


낙엽처럼 후드득 떨어지는 머리카락


신음소리 입술로 꽉 깨물면


기진했던 미꾸라지가 자꾸만 살아 나온다


가을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다


그 시골 성당 녹슨 십자가도


비를 맞고 있을까






*******************************************************************************************************************************************



            su.jpg






베니스의 노을

 

 

붓끝에서 떨어진 물감인 듯


점점이 찍힌 작은 섬들이


타고 있다. 타 오르고 있다


 


지중해 붉은 노을


갈매기 날개 짓 마다


황금조각들 무수히 떨어져


하늘도 바다도 섬도 지금


노을에 몸을 섞고 있다


 


눈 속에 박혀오는


작은 섬 하나 세 들어 살면서


버선코처럼 날렵한 콘돌라를 노 저어


저녁노을 마중 나가고 싶다


 


새떼처럼 날아왔다


새떼처럼 흩어지는 생각들


노을은 타다 못해


제 스스로 시를 쓰고 있는데


 


뱃머리에 선 나는 가슴만 태우다


그 붉은 시 몇 구절 베껴간다




*******************************************************************************************************************************************

 


sss.jpg



부자(父子)


바다가 보이는 식당 창가로

팔다리 없는 아들 휠체어에 태워

천천히 밀고 온 노인 한 분

마치 슬로 모션 화면처럼

수저로 아들 입에다

음식을 넣어주는 아버지

한 폭의 느린 풍경이듯 아름답다

팔다리 잃은 아들과 함께

유람선 타러 온 아버지

미소 짓는 입가 물기 서린 눈매

주는 대로 받아먹으며 웃고 있는 아들

그들 부자가 주고받는 사랑의 교감

한 다리 절룩이며 휠체어를 미는

구부정한 아버지의 어깨 위로

부드럽게 내려와 앉는 금빛 노을

전쟁의 상처도

그 노을 속으로 사라져 간다







*******************************************************************************************************************************************

Total 0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