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소개 및 글

회원마당

작가소개 및 글

작가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최임혁

Author
Admin
Date
2009-03-16 13:04
Views
11252

사진.jpg   

* 필명 : 최임혁(최은혜) (현임)

* 호 : 惠江 
* 출생 : 서울

* 워싱턴문예창작원 수료

* 한을문학(현임)(2004)
* 시조월드 신인상 (현임) (2005.10)
* 워싱턴문학 신인상(최은혜)

* 제1회 워싱턴여류수필가협회 수필 부분 신인상(장려상)(최은혜)  (2009) 
* 두레문학, 워싱턴문학, 국제팬클럽 회원
* 공저: 한미문학전집 l, 글로벌 문학, 어린이 시조나라, 두레문학, 시조문학 외 다수

* 시화전; 제11회 대한민국 시 서화 전람회 초대시화전(2009),

              문예 갤러리협회 

* 서정 문학대상(2011)
* 저서: 동시집 '엄마 꿈' (2012)

 

 

 

 

 

 

 

 

 

**************************************************************************************************************************************

 


herbstwald mit sonnenuntergang -autumnal sunset by hlh2108.

 
                   

그대 가을날에



겨울을 바라보는
단풍잎 서리 찬데


말라버린 낙엽같이

부스러질 고향 하늘


물결도

메아리 치며

출렁이는 황금빛
.

낙엽은 내 옷자락

붙들고 눈물지듯


둥근 달 부여잡고

한숨 떠난 산천 앞에


이 가을

벗은 허물도

쓸쓸하게

웃는데

 

 

 

 

 

 

**********************************************************************************************************


바람난 계절

최임혁

 

 

 

수정 꽃을 빚고 싶어

하얀 눈발 내리네

 

 

국화꽃 시들지도

못하는 시월하순

 

 

화인을 찍어놓고서

여민 가슴 불타네.



**************************************************************************************

***********************************************************************************************



호수 전경


최임혁



오리 한 마리 뒤뚱대며 걷는 호수길

잔잔한 미소로 맞아주는 파란 물

눈을 비비며 인사하는 들꽃들

손을 흔들며 반기는 나무들

조용한 아침 이 길은 금방 그려낸

화가의 작품이다


-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

들려오는 노래에 이슬이 따라와서

풀의 사연을 들어주기도 하고

오리의 발도 촉촉히 적신다.


아침 해가 저 호수 건넛마을 위에

모습을 나타내면 이슬도 사라지고

이 아름다운 그림 위에는

전능의 나래가 펴지리라


물가의 작은 무대

자맥질하며 흥을 돋우던

기러기 친구들 보이지 않지만

호수 건너 하얀 집들 변함없이 

청중으로 남아

오리의 무대를 지켜준다

어서 오시옵소서, 지구가 아파 웁니다.

오리는 날개를 치며 몸을 뒤뚱거리며

두 발로 비잉빙 빙빙 돌아간다.

그 껄끄러운 목소리로 목청 높여 찬양한다.

점점 가벼워지는 그. 두. 발.


- 두려워 말라. 너를 참으로 도우리라 -


하늘도 호수도 숲도 어우러져 빙글빙글 돌아간다

하얀 집들이 와와~~ 손뼉을 친다.


세상이 줄 수 없는 평안함이 사르르 호수에 퍼진다.



**************************************************************************************************

**************************************************************************************************



개화開花

최임혁



나 팔자 좋아

꽃으로 태어나고 싶어


호적에도 없는 꽃으로 

피어나고 싶어


봉오리

내 말 듣더니

웃음보가 터졌다.



***************************************************************************************************

***************************************************************************************************



시월 편지


최임혁



인동초 향기 풀어

고별인사 쓰노라니


귀뚜리 하직하러

문밖에 서성인다


기러기 

끼룩 끼룩 끼룩

하늘 여는 이별 곡.


구름 불러 먹을 갈아

바람에 띄운 편지


산 넘어 훌훌 가니

답신도 속히 온 듯


발 앞에

샛노란 사연

집어 들고 글썽이다.



************************************************************************************************

************************************************************************************************



낚시


최임혁



강바람 수면위로

휘파람 불며 가고


실마리 술술 풀려

고운 달빛 수놓는데


청산은

한 수 건지려

찌 던져 밤을 엮네.



***********************************************************************************************

***********************************************************************************************



나는 그 집에서 오래 살 줄 알았다


최임혁



새들이 지저귀는 이른 아침

덜 깬 잠을 비비며 블라인드 커튼을 열었다

푸른 옷을 겹겹이 입은 나무는

찌르륵 쩝쩝, 비리비리 뿁뿁, 찍찍 찌르르르

새들의 노랫소리만 들려주었다

다랍쥐들 뛰어놀며 먹다 버리고 간 사과 한 알

뒷마당엔 사과나무 두 그루가 정답게 서 있고

살짝 경사를 이룬 뒤뜰은

눈미끄럼 타며 깔깔대던 아이들 웃음소리

한때의 행복했던 소리들

뒤뜰엔 추억이 살고 있다

오래 행복하게 살리라 했는데

뒤뜰을 달리던 다람쥐를 미워하는 순간

그 집은 내 집이 아니었다

모두가 떠난 큰 집

그리워 몰래 둘러보는 그집

다정했던 사과나무 두 그루가 사라졌다

아이들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차마 마음은 그 집을 떠나지 못해

"행복하게 오래 사세요."

새로 이사를 온 가족을 위해 손을 모은다

한 마리의 새, 포르르 둥지를 떠나보낸

하늘은 맑고도 푸르다

Total 25

  • 2009-07-18 14:37

    *******************************************************************************************************************************************

     

     
     
     
    Praying Hands by PJP_.

                                            깜부기의 기도
                                               -
    사모곡
    -

                                                어머니 젊은 시절 하늘도 눈 감았죠.
                                                딸 하나 낳은 죄 눈물로서 깎아 세운

                                                바윗돌 꿈 많은 바람 훑고 가며 울었죠
    .

                                                시앗을 손수 골라 이부자리 꾸민 손
                                                몇 번이나 찔렸을까 가슴 아려 숨 못 쉬네
    .
                                                어머니 여자의 일생 그리 살아야 했나요
    ?

                                                그들의 자식들을 내 피보다 위하더니
                                                나팔꽃 가슴 찢겨 돌아서며 휘청휘청

                                                어머니 당신의 밭엔 깜부기 하나 울더이다
    .

                                                어머니 아픔 보며 그리 살진 않겠다고
                                                몸부림 친 지난날 당신을 괴롭혔죠
    .
                                                지금은 당신이 이겼노라 고개 숙여 흐느낍니다
    .

                                                구십 이세 고은 여인 굽어가는 가냘픈 몸
                                                남은 자락 남을 위해 외치는 기도소리

                                                하늘에 풍성한 열매 주렁주렁 열렸어요
    .

                                                은발의 이 여식 바람은 오직 하나
                                                천국 가는 그날까지 편하게 지내소서
    .
                                                그 분이 부르실 그때까지 다신 울지 마세요


    *****************************************************************************************************************


  • 2009-07-25 18:44

    *****************************************************************************************************************************************

    연꽃(蓮) a lotus flower 작성자 AAA siam

     궁남지 蓮연


      흙탕 길 마다않고
       한 생을  몸 낮추어 

      무지개꿈 곱다라니
      피워올린 궁남지 연

     선녀여
     네 맑은 영혼
             험한 세상 눈을 뜬다.      

    **************************************************************************************************************************************

  • 2009-07-27 14:13

    **************************************************************************************************************************************

                                                                                                                

    새벽기도.jpg


    새벽 기도 가는 길


    스란치마 잘잘 끌며
    봄바람 걸어오니

    연초록 나뭇가지
    샛별 따라 길 나선다

    개나리
    팡팡 터지는 소리
    새벽종이 놀란다.
     

    ------------------------------------

    A Road to an Early Morning Prayer

    Im Hyok Choe
    Translated by Su LaPlant

    As spring winds come hurriedly
    blowing women's long skirts
    Light-green leaves sprout out
    following the morning stars
    Loud sound of forsythia blossoms popping out
    startles the morning bell

    *************************************************************************************************

    Attachment : 새벽기도.jpg


  • 2009-07-29 04:03

    *****************************************************************************************************************************************

     

    m.JPG 

     

     

     

    하얀 밤

     

     

    오솔길 친구 삼아 달빛을 등짐 진다

    재 넘어 걸어온 길 아련한 숲은 멀고

    이제는 이루지 못한 한세상도 꿈이다.


    깨어지는 파도가 포말로 쏟아진다

    옷깃을 여미고 선 찬바람 가까운데

    하얗게 별빛 맞으며 쉬엄쉬엄 가야지.



     

    ***************************************************************************************************

     

    Attachment : m.JPG


  • 2009-07-31 14:54

    ***************************************************************************************************************************************

     

    Mammy are we there yet ?!?!?! Marching ducks 작성자 janusz l

    봄나들이

    해님이 짱 손뼉 치면
    융단 깐 잔디밭에




    아기가 아장아장
    웃음꽃을 피우고




    꽥 꽥꽥
    오리 가족들
    봄나들이 앞장서요




    뒤뚱뒤뚱 오리 새끼
    아기도 뒤뚱뒤뚱




    앞서거니 뒤서거니
    아장아장 뒤뚱뒤뚱




    누나들
    깔깔깔 웃음소리
    봄날이 흔들려

    *************************************************************************************


  • 2009-09-15 11:52

    ****************************************************************************************************************************************

    man.jpg 

    우는 남자를 만나고 싶다



    눈물은 수정처럼 아름답다





    눈물은 칼날처럼 시퍼렇다





    남자는 울면 안 된단다





    그런데 우는 남자를 만나고 싶다





    가난과 아픔과 좌절을





    한바탕 눈물로 씻어내고





    구렁텅이 속에서도 다시 일어서는





    우는 법을 아는 남자를 만나고 싶다





    딸은 제 사내가 잘 운다고 했다





    드라마 보다가도 아내 몰래 눈물을 훔친다고 했다





    때론 날카로운 소리를 내며 친구들과 시간을 죽이고





    때로는 세상의 뺨을 후려친다 했다





    눈물많은 사내는 집을 떠난 적이 없다





    *********************************************************************

    그리움

    마이산 하얀 잔등 어둠이 내릴때면

    산새들 깃드는 나래짓이 바쁘고

    자욱한 저녁연기에 그리움이 어린다

    하나, 둘 꺼진 등불 길마저 잠이 들고

    사위는 화롯불에 묻어버린 아쉬움

    그믐달 허전한 가슴 초록별이 눈물겨워......

    Yearning

    When the sunset descends on a mountain field

    Wild birds hurriedly seek their nightly roost

    And yearning seeps into the dense evening haze

    The street, too, falls asleep as lights extinguish one by one

    The yearning is buried in glowing coals

    The empty heart, as a waning moon, weeps with a fading star








    *********************************************************************************************


    Attachment : man.jpg


  • 2009-12-06 07:50

    *************************************************************************************************************************************



    egg™님이 촬영한 겨울.


    겨울 강






    겨울 강 다리 펴고 숨을 쉬는 봄이오면
    울적한 옷 벗어지고 나루터에 나 앉으리

    강 건너
    거룻배 한 척
    새봄 따라오려니











    *******************************************************************************************************************



  • 2010-01-21 16:35

    **********************************************************************************************************************************

    어깨동무

    /동시조 혜강 崔壬赫

    반짝이는 하얀 햇살 
                     쟁그렁 누운 눈밭                 

    네 발자국 내 발자국
    어깨동무 나란히





    콩콩콩
    발 도장 찍고


    재잘재잘 하하하


     


    순이네 강아지
    졸랑졸랑 따라오며


     


    어깨동무 끼어 달라
                           멍멍멍 꼬리쳐요                     


     


    쌀쌀한


    겨울바람도
    어깨동무하재요.


    ********************************************************************************************************************


  • 2010-02-13 12:33

    *********************************************************************************************


     
    gabozanet님이 촬영한 100_2152.

    봄,여름,가을,겨울

    동시조/惠江 崔壬赫


     


    햇살이 살그머니 꽃나무를 간질여요                   


    노란 옷 개나리 방긋 웃음짓더니                     


    진달래 화들짝 놀라 하하 헤헤 터져요



    바다가 손짓하는 여름이 오면요


    우리 가족 차를 타고 부웅붕 떠나요


    갈매기 두 팔 벌리고 끼룩끼룩 반겨요


     


    구름이 나래 펴는 가을이 오면요                      


    하늘은 장난꾸러기 높이높이 떠올라요              


    산과 들 고까옷 입고 손뼉치며 노래해요


     


    하얀 꽃이 대지 덮는 겨울이 오면요


    옷 벗은 나무들이 두 손 들고 환영해요                    


    하나님 솜이불 덮어주심 고맙다고 인사해요.

    **************************************************************************************

     


  • 2010-02-17 17:50

    *****************************************************************************************************************************************

    *

    Glenn Harris (Clintriter)님이 촬영한 Overnight Snow.


     

    눈을 보고 있으면

     

                                                                                                     童時調 惠江 崔壬赫



     

     

    소복소복 쌓이는


    눈을 보고 있으면


     
    울 엄마 큰 사랑이


    내 마음에 쌓이고


     


    울 할매


    재미난 얘기


    도란도란 들려요.


     

    **********************************************************************************.


  • 2010-03-04 18:58

    *******************************************************************************************************************************************

    View Image

     


    구름

    惠江 崔壬赫

    하늘하늘 춤추던 아지랑이 숨어버리고
    장엄한 청산만이 고고히 서 있구나.
    호수는 청람 빛 하늘 품에 안고 조는데
    파란 물 뚝뚝 떨어질까 숨죽인 맑은 넋이
    고즈넉이 아미 들어 우러러 본 천상에
    구름이 활개 짓 훨훨 화엄경을 만든다.


    ***************************************************************************************************


  • 2010-03-13 07:36

    ******************************************************************************************************************************************

    k1024 Bill & Sue too busy to enjoy flickr :(님이 촬영한 calm spring day.



    봄이 오면

    /惠江 崔壬赫 

     

    봄이 오면
    차라리
    산에서 살련다.

    온갖 꽃
    호랑나비
    새들과 어울리며

    미움도
    곱게 접어서
    강물에 띄우고...

    ******************************************************************************************************************************************

     


  • 2010-03-31 14:10

    *******************************************************************************************************************************************
    View Image

    노을을 바라보며

    惠江 崔壬赫

     

    저녁노을이 얼굴 붉히며 창문을 기웃거릴 때면
    도마 위에 외로움 한 움큼 올려놓고 난도질한다
    파란 파, 양파, 쪽 달 닮은 마늘까지 짓이기면서
    속 시원하게도 두드려댄다.
    이럴 때면 꼭 빠지지 않는 손님이 찾아온다.
    그건 아픔이란 지난날이다.

    외로워 굶고, 아프다고 굶어봐야 봐 줄이 없는 허무
    조선 된장 왜 된장 모두 다 보기 좋게 뒤섞어놓고
    36년 동안의 고통은 되씹지 말라고 물에다 풀어놓는다.
    그것도 모자라서 바다에 가서 조개까지 끌어다
    집어놓고 바글바글 뽀글뽀글 끓여댄다.

    누런 인종인 현미 쌀에, 잡곡을 섞은 압력솥이
    큰 눈을 부라리며 못 참겠다고 기암을 토할 때면
    ‘티 비를 보면서‘ 최백호의 노래가 아닌
    내 노래가 흘러나오고 창문 밖 활짝 열린 세상에
    밥상을 차린다.

    어느새 찾아온 비바람인지 좀 전만 해도
    예쁨을 자랑하던 갈잎들이 우수수 창문을 치며
    절망을 토하는 소리, 불러와 하소연을 들어본다.
    네 사연 내 사연 속에 뽀글거리던 된장찌개가
    참다못해 꼬르륵 넘어 나온다.

    남을 위로하면서 함께 울고 웃는 시간이
    내 아픔도 외로움도 함께 지워 간다는 걸 배우는 순간이다.
    고독은 인간의 최적이라 하지만 이럴 땐 나쁘지만도 않다.
    해질 무렵이면 집에 들어가기 싫다던,
    남편 잃은 친구가 떠오른다. 지금은 무엇하고 있을까?

    따르릉 다이얼을 돌린다.

    *****************************************************************************************************************************************


  • 2010-05-11 16:38

    ****************************************************************************************************************************************

    View Image

             봄밤

              惠江 崔壬赫

            

             청아한 피리소리
              달빛 타고 흐르니

              포럼한 매화꽃이
               잠깨어 춤을 추고

                여울물 나직한 속삭임은
              긴긴 밤을 엮는다
           

                 Spring Night

              Im Hyok Choe
               Translated by SuLaPlant

              
               The elegant sound of a flute
                Flows through the moonlight

                Iridescent plum blossoms
               Woke up to dance

                Soft whispers of a shallow brook
                  Lulls this sleepless long night

    *******************************************************************************************************************************


  • 2010-05-17 17:46

    *******************************************************************************************************************************************

    s.jpg 

     

    초롱별

    惠江

                                                 

    깜깜한 밤하늘에 별들이 몰려나와
    춤추고 노래하며 도리도리 짝짜꿍
    초롱별 예쁜 아기들이 학예회를 하나봐.

    까만까만 산들이 삼각모자 쓰고서
    초롱초롱 별 쟁반 받쳐 들고 조는 밤
    아빠별 은실조끼 입고 교통정리 하나봐!

    *********************************************************************************************************************************

     

    Attachment : s.jpg


  • 2011-08-07 11:26

    ***************************************************************************************************************************************

     

    baerong.jpg

     

    배롱꽃 피는 나루터

    배롱나무 기웃거린

     

    저 푸른 나루터에

     

    나룻배 흔들흔들

     

    햇볕 앉아 졸고 있다

     

    무심히

     

    흐르던 구름

     

    낮달 불러 깨우고

     

     

     

    배롱꽃 배내 웃음

     

    못 말리는 한나절

     

    풀피리 바람결에

    나비춤이 한창이다

     

    무늬 살

     

    찰랑대는 강

     

    서늘한 매미 소리

     

     

     

    배따라기 노랫가락

    바람 불러 구름 일고

     

    나루길 안내하니

     

    청산도 같이 간다

     

    무아경

     

    하얀 나루터

     

    나도 나를 잊는다

     

     

    ***********************************************************************************************************************************

    Attachment : baerong.jpg


  • 2011-08-30 19:13

    누구신지 저의 글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1-09-13 07:35

    *****************************************************************************************************************************************

     

    별 헤는 밤 

    동시조 최임혁 


    검푸른 하늘에 
    매달린 보석들 

    할머니 품에 안겨 
    세어보는 작은 손 

    어느새 
    초롱별 하나 
    꿈길 따라 달려와요. 

    반딧불이 빙글뱅글
    초롱별 친구 되어 

    뛰노는 풀숲에 
    이슬 친구 반기고 

    꿈길에 
    자지러지는 웃음 
    숨바꼭질 재미나요. 

     

     


     

    ***************************************************************************************


  • 2011-12-17 13:41

    *******************************************************************************************************************************************

    오십견

    惠江 崔壬赫


     

     오십이
    지나고 강산이 두 번이나 변한 칠순의 나이, 오십견이 내게 오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몇 달 전부터 양쪽 팔이 아프기 시작하더니 특히 왼쪽 팔이
    더 아팠다. 주치의의 지시대로 두어 달 물리치료를 받았으나 차도가 없어서 전문의를 찾아갔다.


    전문의 권유대로 엠알아이를 찍었다.
    결과는 어깨 속 조직이 찢어져서 수술해야 한단다.

    알레르기(allergy) 주사를 삼 년 동안이나 왼쪽 팔에 맞아서 속살이 찢어진 것인지, 아니면 아픈 팔로 잠시나마 손녀를
    봐주어서 그런 것인지, 혹시나 물었더니 파란 눈의 전문의는 고개를 저으며 잘 모르겠다고 한다.

    칠순에 만난 오십견이 사람을 비참하게 만들었다. 수술은 어떻게 무슨 방법으로 하는지 물어보지도 않고 찜찜한 기분으로 집으로
    돌아왔다.

    일주일을 고민하다가 수술시간표를 짜는 사무원에게 전화했다. 그녀가 말하는 이 수술은 간단한 거라며 한 2.5센티미터 찢는다
    했다. 수술은 삼 주 후로 정해졌다. 막상 수술을 받겠다고 생각하고 보니 삼 주가 너무 긴 것 같아 초조하기까지 했다.

    드디어 수술 날이 다가왔다. 일전에 의사가 지시한 대로 밤 열두 시부터, 음식은 물론이거니와 물 한 모금 마시지 않았다. 8월
    21일 2009년 아침 여섯 시경, 수술장으로 가기 위해 사위 차에 올랐다. 차 안의 백미러에 매달린 십자가를 보는 순간 아차 싶었다. 수술에
    너무 신경을 쓰다 보니, 기도하는 것을 까마득하게 잊고 있었다. 달리는 차 안에서 간절하게 기도를 했다. 큰 고통 없이 수술을 받게
    해달라고.


    아직 병원 문은 열리지를 않았지만 차 한 대가 주차장에 있는 게 보였다. 우리가 도착하자 사무직원인듯한 여인이 차에서 내렸다.
    문을 열어주며 들어오라 하여 사위를 보내고 그녀를 따라 들어갔다.

    간단한 문답이 오가고 나서 그녀는 내 왼쪽 팔목에 이름을 쓴 하얀 밴드와 알레르기(allergy)를 쓴 빨간 손목 걸이를
    쇠고랑처럼 채웠다.

    수술할 시간이 가까워져 오자 간호사가 나를 데리고 수술대기실로 들어가서 침대에 눕히고 병력이며 수술 전 피 검사한 것들을 다
    점검하고는 체온과 혈압을 쟀다. 잠시 있다 다른 간호사가 혈관주사를 줄 준비를 하고 와서는 오른손등에 있는 굵은 정맥을 골라 알코올과
    베타다인(bethadine)으로 깨끗이 닦는다. 아마도 마취약과 항생제를 정맥을 통해 줄 준비를 하나보다.

    원래 22년 전 오른쪽 유방암을 수술했기에 외과의사는 22년 후인 지금에도 알레르기(allergy) 주사를 오른쪽에 놓지를
    못하게 했었다. 하지만, 왼쪽 어깨를 수술해야 하니 오른쪽 팔을 쓸 수밖에 별도리가 없었다. 간호사는 오른쪽 손등에 있는 혈관에 바늘을 꽂더니
    준비해온 링거를 주기 시작했다.

    링거(ringer)가 차가워서 온몸이 추웠다. 간호사는 따끈한 담요를 두어 개 더 덮어 주었다. 하지만, 링거가 들어가고 있는
    오른팔은 아직도 찼다.

    드디어 마취의사가 오더니 이 어깨 수술은 굉장히 아프니 신경을 먼저 죽여야 한다고 한다. 수술 후 이틀은 몹시 아프기
    때문이란다. 나를 재워놓고 신경을 죽이느냐고 물으니 잠들기 전에 먼저 신경을 마비시켜야 한단다. 그래야 신경이 완전히 마비상태인지 아닌지를
    점검해 볼 수 있단다.

    나는 신경마비는 하지 않겠다고 했다. 바늘을 무척 싫어하거니와, 피부에 몽혼주사를 놓을 때 심하게 아프다는 걸 알기 때문이다.
    시술할 파란 눈의 의사가 들어 왔다. 내가 의사한테, 왼쪽 팔의 신경을 꼭 마비시켜야 하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의사는 고개를 끄덕인다. 나는
    잠시 생각하다가 그래도 신경 죽이는 것은 안 하겠다고 단호히 거절했다.

    간호사가 항생제를 혈관을 통해 주고 간 십여 분 후 갑자기 온몸이 가렵기 시작했다. 항생제에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나나 보다.
    몸이 가렵다니까 마취사가 가려운 데를 검사해보더니 베나드릴(benadryl)이란 약을 혈관으로 줘서 가려움은 차츰 없어지는데 졸리기
    시작했다.

    조는 나를 그들은 수술실로 밀고 가서는 수술대로 옮겨 누우라는데 반쯤 자던 나는 무슨 소리인지를 잠시 깨닫지를
    못했다. 그들이 다시 일깨워 주니 그때야 수술대가 눈에 들어왔다. 나는 수술대로 옮겨 눕자마자 곧 잠이 들어버렸다.

    얼마나 잠을 잤을까?
    간호사가 와서 무엇을 마시겠느냐고 깨울 때까지 잤나 보다. 전신마취 덕으로 목구멍이 아프고 아직도 가눌 수 없이 졸렸다.
    간호사가 주는 사과 주스를 마시는데 언제 연락을 했는지 미리 부탁했던 선교사님과 친구가 데리러 왔다.

    아직 반도 안 깬 상태에서 그들의 부축을 받으며 집으로 돌아왔다. 나는 침대에 눕자마자 깊은 잠에 빠졌다. 몇 시간을 잤는지
    깼다가는 또 잠이 들었다. 그게 수술 첫날의 반복이었다.

    왼쪽 어깨와 팔은 두껍게 테이핑 되어 야무지게도 고정이 잘되어 있었다. 그래서인지 통증이 하나도 없다. 두껍게 고정해놓은
    어깨와 팔을 봐서는 틀림없이 수술하긴 했는데 통증이 없다. 시술한 의사님은 진통제 처방을 줬지만 가서 사오지도 않았다.

    하루 지나니 수술부위가 부기가 좀 빠졌는지 어깨와 팔을 빡빡하게 고정한 게
    느슨해졌다.

    통증은 아직도 없다. 희한하다. 의사가 내 어깨를 간질이고 말았나? 둘째 날 오후 늦게 수술실 간호사한테서 안부 전화가 왔다.
    내가 간호사에게 통증이 하나도 없다고 하니까 그녀는 '그럴 수가 있느냐'라며 다음 말을 잇지 못한다. 아마 매우 놀란 모양이다.

    의사의 지시대로 나흘째 되는 날, 의사 사무실로 찾아갔다. 얼마나 아프냐고 묻는 의사에게 통증이 하나도 없었다니까 의사 또한
    놀란다. 의사는 두껍게 쌌던 가제와 테이프를 떼어버리고 가벼운 드레싱(dressing)을 했다. 그러면서 슬링(sling)은 한 이주일 더 하라
    한다. 샤워해도 무방하다고 한다.

    집에 오자마자 수술한 부위를 플라스틱으로 가리고 한 손으로 샤워를 했다. 두 손으로 한 것보다야 못하지만, 살 것
    같았다.

    보통 일주일이면 염증이 생기지 않는 한 조직은 붙기 마련이다. 꿰맨 실을 뽑는데 주일이 끼어 있다 보니 11일 만에 실밥을
    뽑았다. 그중에 긴 실밥을 뽑을 땐 눈물이 날 정도는 아니었지만, 아팠다. 2.5센티미터 찢는다던 수술자국은 6센티미터나 됐다. 그리고 두세
    군데 구멍을 뚫은 자국이 있었다.

    사무원의 말은 맞지 않았다. 실밥을 뽑았지만, 왼쪽
    팔은 움직이질 않는다. 하지만, 매일매일 조금씩 나아지는 걸 알 수 있다. 어떤 날, 손목을 움직일 수 있으면, 다음 날은 손이 조금 올라가는
    등 매일 눈에 보일 정도로 회복이 빠른 것 같았다. 게다가 수술한 지 한 달이 되자 물리 치료도 시작했으니 회복은 더욱 빨랐다.

    물리치료를 받는데 통증이 있어 수술 후 처음으로 타이레놀을 한 알 먹었다. 하지만, 수술 전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었다.
    수술 전에는 타이레놀을 네 시간마다 먹었어도 통증이 가시지 않아서 아예 먹는 것을 중단하기까지 했었다.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통증이 없는 게 참 신기하다. 내가 생각해도 그럴 수가 없다. 칼로 찢고 구멍을 몇 개나 내서 작은
    어깨 속으로 들어가 찢어진 조직을 부쳤는데 하나도 아프지 않다니. 나의 신음에도 응답하시는 하나님이 떠올랐다. 작자 미상이라 했던, 내가
    좋아하는 '발자국'이란 시도 떠올랐다. '그래 바로 그거야 나의 아픔을 주님이 대신 아파 주셨구나!' 감사의 기도가 절로 흘러나왔다. 나의
    신음에도 응답하시는 하나님, 내 인생의 폭풍 가운데서도 세상이 줄 수 없는 평안을 주셨던 하나님. 나의 생명이신 하나님. 그분 한 분만으로 나는
    만족합니다. 나는 찬양을 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이제 수술한 지 삼 주. 왼쪽 팔이 이젠 머리까지 올릴 수 있어 한쪽
    팔로만 감던 머리를 두 손으로 감을 수 있으니 다음 주에는 머리도 예전같이 만질 수 있을 테고 오십견 아니 칠십 견에게 'good bye' 할
    날도 멀지 않았다.


     

    Footprints in the Sand - Poem

    One night I dreamed I was
    walking along the beach with the Lord.
    Many scenes from my
    life flashed across the sky.
    In each scene I noticed footprints in the sand.
    Sometimes there were two sets of footprints,
    other times there were one set of footprints.

    This bothered me because I
    noticed
    that during the low periods of my
    life,
    when I was suffering from
    anguish, sorrow or
    defeat,
    I could see only one set of footprints.

    So I said to the Lord,
    “You promised me
    Lord,
    that if I followed you,
    you would walk with me always.
    But I have
    noticed that during the most trying periods of my life
    there have only been one set of
    footprints in the sand.
    Why, when I needed you
    most, you have not been there for me?”

    The Lord replied,
    The times when you have seen
    only one set of footprints in the sand,
    is when I carried
    you.”

    Mary Stevenson (Zangare).

     

     

     ******************************************************************************************************************************************


  • 2012-01-06 09:51

    ****************************************************************************************************************************************

     

    눈 내리는 오후


    惠江

     

     

    흰 꽃잎 앞 다투어 
    차창에 투신하니 

    삼천 궁녀 그날이 
    새삼스레 고개 드네. 

    온 하늘 
    백기 흔들며 
    내려오는 혼령들

                                                                  *백제가 망할 때 삼천 궁녀가 백마강에 몸을 던져 죽었다는 전설이 있다.


    *************************************************************************************************************************************

  • 2012-06-26 18:52

    ****************************************************************************************************************************

     


    아랫목

    혜강 최임혁


     

    아랫목은
    내 유년의 고향이자 할머니의 채취가 살던 곳이다


    아버지
    회사서 늦으시고 할머니 친척 방문에 늦는 날에는


    어머니의
    정성어린 봉긋한 밥그릇 둘이 담요를 덮고


    따끈하게
    데워진 몸으로 주인을 기다리는 곳이기도 하다


    겨울이면
    따뜻한 사랑으로


    여름이면
    시원함으로 늘 대해주는 아랫목은

    그리운
    옛 이야기도 소곤소곤 들려준다


    .

    아직
    할머니의 응석바지였을 적


    함박눈이
    쏟아지면 강아지같이 좋아라고 뛰어다니다


    동네
    아이들과 눈싸움을 하고 꽁꽁 얼은 뺨과 빨개진 손을


    오들오들
    떨며 들어오는 날이면


    할머니께서는
    빨간 두 손을 얼른 끌어서 당신의 앉은 다리 밑에 집어 넣으셨다



    차가운 손을 한마디 차다 하시거나 상을 찡그린 적 한 번도 없으셨던 할머니


    할머니의
    체온과 아랫목의 온도는 내 손과 뺨을 녹여 줄 뿐만 아니라


    스르르
    할머니 무릎 베고 잠들고는 했다


    .

    향수에
    젖어 먼 하늘 너머 고향을 그릴 때면


    머리를
    싸매고 아랫목에 누워 끙끙 앓으시던 할머니가 보인다


    할머니께서는
    외아들인 나의 아버지에게 시위를 벌리셨다


    .

    절대
    하나있는 손녀 아무데도 보낼 수가 없어서였다



    아무리
    엄마 아빠가 나를 위한 계획이 크다 할지라도 할머니께서는


    도저히
    멀리 보낼 수 없었기에 데모를 하셨다


    그리고
    성공을 하셨다!




    이제는
    할머니도 가시고 따끈하던 아랫목도 없다


    할머니
    생전에 이웃도 잘 못 가던 내가


    이역
    수만리 밖에 살고 있다


    아랫목도
    없다


    아랫목은
    나를 울린다


    .








































































    *********************************************************************************************



  • 2013-05-30 19:20

     

     


  • 2014-02-25 09:56

    ************************************************************************************************************************************


     



    엄마꿈


    최임혁 



    까까머리 동자승


    귀엽기도 하지


    고사리 같은 손으로


    쓸던 마당에


    빗자루 내던지고


    엄마 꿈을 꾸나 봐요


    해님이 햇살 이불


    살며시 덮어주네요. 






    ************************************************************************************************************************************************




















  • 2014-02-25 10:14

    ****************************************************************************************************************************

    빗방울


    최임혁



    먹구름이 소올 솔

    가랑비 뿌리니


    개나리와 벚꽃은

    초록 우비 입고요


    자목련 잠꾸러기는

    간지러워 까르르



    ***************************************************************************************************************************


  • 2014-03-22 18:30

    ********************************************************************************************************************************

    걱정하지 마! 엄마가 쏜다


    최임혁 

     


    크리스마스가 가까워지자 며느리한테서 전화가 왔다.


     


    '어머니 크리스마스 땐 어떻게 할까요?'


     


    나의 답은 '알아서 해라.'였다.


    직장 생활하는 며느리가 안쓰럽기도 해서


    쉴 시간을 주고도 싶어서였다.


    그런 내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어머니 그럼 새해에 뵐게요.' 찰칵!


    전화는 빨리도 끊어졌다.


    새해 어느 날인지 정하지도 않은 막연한 다음 만남이다.


    그것도 그럴 것이 11월 26일 추수감사절에는


    직장에 다니는 며느리가 장을 봐 와서


    8식구의 식탁을 준비했으니 저도 쉬고 싶었을 것이다.


    그전 같으면 나 역시 추수감사절이 끝나자마자


    크리스마스 장식들을 내어놓고 집을 가꾸고


    보낼 카드도 쓰는데 도대체 기분이 나지를 않았다.


     


    둘째 딸이 크리스마스이브에 오겠다고 하는데도


    나는 선뜻 받아들일 수가 없었다.


    딸의 시숙 식구들도 타 주에서 시어머니 뵈러 왔는데


    딸도 시집에 들러야 할 테니 말이다.


     


    먼 거리를 달릴 딸네를 생각해서 아예 오지 말고 크리스마스 후에나 만나자 했다. 


    그 바람에 나는 나대로 계획을 세워 외로운 친구들과 외식하면서


    노래방에도 가서 즐겼으니 이 미국 생활에


    처음으로 친구들과 함께한 성탄 날이기도 했다.


     


    딸은 크리스마스 다음 날 저희 집에 초대해서 온 식구가 모였다.


    30이 넘어 시작한 의과대학. 게다가 젖먹이까지 있으니


    딸은 삐쩍 말라서 보기가 딱했다.


    음식은 사위가 전부 만들었다. 햄을 굽고, 각색의 나물들과 건강식을 준비했다.


    저녁 식사 후 설거지까지 혼자 다 했으니 기특하고도 미안하기도 했다.


     


    딸네는 언제 준비했는지 식구 수 대로 선물까지 나누어 주었다.


     


    그래서 정월 초하루는 내 차례라 생각하고 푸짐하게 먹으며 시간을 가지고 싶었다.


    누구라도 부엌에 들어가서 음식 장만하는 고생은 덜고 싶어서


    새로 난 고급 음식점에 예약을 했다.


    집을 세 채 가지고 한참 잘나가던 아들이 파산선고를 한 지 몇 개월


    내가 예약을 해 놓은 음식점이 너무 무리라고 생각했는지


    걱정이 된 아들에게서 전화가 왔다.


     


    '비싼 덴 데요.' 마음이 여린 아들이 감당하기에는 과해서 하는 소리인 줄 알기에


     


    '걱정하지 말고 너는 먹어주기만 하면 돼, 엄마가 쏠 거니까.'


    아들은 마음이 좀 놓이는 기색이었다.


    저녁을 즐겁게 먹고 나오는데 아들이 봉투를 내 호주머니에 넣어준다.


    틀림없이 돈일 것이다.


    그 애들 형편을 아니 안 받으려 하다가


     


    '그래 고맙다. 안 받으면 앞으로도 안 줄 테니까.'


    웃으며 꺼내던 봉투를 다시 주머니에 넣었다.


    집에 와 보니 내가 낸 음식값보다 더 많이 들어 있었다.


     


    내가 몸이 약해 언제 갈지도 모르고 얼마 안 되는 돈을


    내 생전에 다 쓰고 갈는지도 모른다.


    아이들 도와줄 수 있는 데까지는 도와주고


    즐겁게 살다 가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직장생활 한답시고 아이들 뒷바라지도 잘 못해 준 게


    한동안은 죄의식으로 남아서 얼마나 괴로웠었는지 모른다.


    그럴 때마다 엘에이에 있는 큰딸은


    'Mommy you did your best.' 하면서 위로를 해 주었었다.


    몸을 지탱하기에는 직장생활이 너무 힘들어서,


    아니 몸이 약해서 직장생활이 너무 힘들어서


    집에 오면 늘어지던 나였으니 아이들을 즐겁게 해주기는커녕


    밥도 제대로 못 해 준 생활이었기에 이제라도 아이들과 즐겁게 지내고 싶다.


    내가 여유만 있다면 아이들이 필요할 때 척척 도와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종종 생각은 하지만 하나님은 나의 헤픔을 아시기에 내가 먹고 살만큼만 주셨으니


    그것만으로도 만족할 뿐이다. 그것뿐이랴?


    생각해 보면 감사할 일이 어디 한두 가지인가?


    착한 아이들을 주시고 건강하게 먹고는 사니 모든 게 감사할 뿐이다. 


     


    앞으로도 '걱정하지 마! 엄마가 쏜다.' 소리를 자주 들려주고 싶다.




    ***********************************************************************************************

                                                                  귀뚜라미


                                                                    최임혁



    귀뜰귀뜰 귀뚜라미 노래하는 밤이면

    초승달이 빠끔히 단풍잎 사이로

    고운 눈 지그시 감고 귀를 쫑긋 세워요.

    창문에 앉은 달 자장가를 부르면

    귀뚜라미 쌔근쌔근 아가도 쌔근쌔근

    꿈속에 언니 오빠는 귀뜰귀뜰 코 골아요.

    ****************************************************************************************

                                                        엄마 아기 안 사와도 돼

     

                                                               최임혁


     

    옥이는 동생이 없다

    골이 나면 엄마에게

    아기 사오라 조른다

    순이는 동생이 셋이나 되는데

    엄마 몰래 순이 동생 등에 업고 좋아한다

    집에 올 때면 아기 오줌 자국

    세계지도를 등에 그린채

    엄마가 야단칠까 봐

    큰소리로 외친다

    - 엄마 이제는 아기 안 사와도 돼.



    **********************************************************************


    누가 그렸나요?

    혜강 최임혁


    누가 누가
    붉게 물든
    가을 산을 그렸나요?
    살랑이는 물결 따라 
    춤을 추는 산자락
    백조가 짝꿍과 같이 
     산을 밀고 가네요.

    장난꾸러기 소슬바람 
    물장구치며 깔깔대고
    뭉게구름 맞장구치다
    호수에 빠졌어요
    누군가
    그림을 그려요

    예쁜 붓을 들고요.



    ******************************************************************************************



    친구에게


    혜강 



    민들레 꽃씨만이 나르는 것 아니더라

    젊음은 꽃씨처럼 바람 따라 가버리고

    인생은 바람이라고 깨달으니 늦더라


    꽃씨 고이 품어 안고 꿈을 키운 젊은 날

    뭉게구름 비를 불러 거친 땅을 적신다

    희망봉 어머니의 기원 곱디고운 푸른들


    너와 나 푸르던 시절 즐겁기만 했는데

    민들레 길을 잃고 갈팡질팡 헤맬 때

    세상사 구름이라고 저 하늘이 이르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