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소개 및 글

회원마당

작가소개 및 글

작가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이은애

Author
Admin
Date
2009-03-26 17:52
Views
8626
                                    
                                   이은애.jpg
                                                                     
                                              
   * 부산 출생
                                                    * 현 King park University 교수 
                                                    * 한국일보 컬럼리스트
                                                    * 워싱톤 문인회회원/ 화가
                                                    *저서 :정통 대입 가정
                                                                핵심 대입 가정
                                                                가정, 가사 세미나
                                                                새 가정(영양)학 세미나
                                                                가정, 가사 대입 예상 문제집 외 다수


*************************************************************************************************************************************
 

Fruits from giant upright elephant ear by Bеn


고통으로 얻은 열매

화사하지 않은 알맹이
차곡 차곡 쌓은 사랑을 터트려
인내의 각고가
온몸 흔드는 희열을 펴서
지평선 들판을 가득 매운다

두꺼운 대지를 깨는 아픔
무더운 계적의 고통을 견디어 내어
땅이 있기 전부터 마련된 열매
거두는 기쁨을
하늘 나라에 띄운다

********************************************************************************************************************************
Total 9

  • 2009-04-08 12:21

    *****************************************************************************************************************

      

    pink peach blossom by * Yumi *

    복사꽃

    꽃들은
    교향악을 연주하기 위해
    여름은 화창한 바이올린으로
    가을은 풍요한 첼로로
    겨울은 중후한 북으로
    불협화음의 준비를 하더니
    어느덧

    봄의 시작을 알리면서
    나의 꿈 안에
    담금질 되어
    조화음으로 번지고

    세상 밝히는
    화사한 노래로
    온 하늘을 메운다
    하늘 가득, 복사 꽃

    ******************************************************************************************************************


  • 2009-07-31 08:04

    *****************************************************************************************************************

     

    ♥ Love - Agapi - Aşk ♥ Explored by aliaydogmus35.
    Coffee made with Love by d1andonlykar1
     

     사랑은

    한 발도 띄어 놓을 수 없는 어두움
    무엇이 일어 날 지 모르는 떨림이
    우주에 가득한데

    부풀어 오르는 그리움을
    창출한다

    혼돈의 바다에
    평강의 파도를 일으키고
    잠든 나무가지에
    새 생명의 삯을 틔우며

    만질 수도 없고
    만들어 낼 수도 없고
    뿌리 칠 수도 없는 힘

    사랑은 묘한 것

    ******************************************************************************************************************


  • 2009-08-11 06:23

    *****************************************************************************************************************

                             

    The Big Red by G a r r y.


                            새 둥지의 메아리

                                      이 광대 무변한
                                      우주의 한 알 모래 같은
                                      지구의 한 모퉁이에 서서

                                      끝이 보이지 않는 공간
                                      끝이 없이 약동하는 창조의 흐름에
                                      변천되는 역사의 수레바퀴 속

                                      망망한 들판에 한 점
                                      뚝 떨어진 빈 둥지를 마련하여
                                      먼 하늘 바라보며

                                     님이시여!

                                    사랑의 메아리를 기다린다

    *****************************************************************************************************************


  • 2009-08-11 06:27

    *****************************************************************************************************************

     

    consnam님이 촬영한 DSCN0064.

            사랑의 힘

            모든 것이 하나되기를 바라는 이
            우리들을 한 띠로 묶어
            다 같이 기쁘게 하는 일에
            믿음에 열매 맺게 하소서

           우리 더불어 살고 일하기를 바라는 이
           손과 손을 맞잡게 하시어
           상처 받은 괴로움을 잊게 하소서

          언제나 우리와 함께 있는 이
          불의를 멀리하고
          가난한 자를 받아들이는 법을 가르쳐
          화목의 축복을 몸으로 나타나게 하소서

          사랑의 샘이신 그 이
          오래 참음과 온유로가득 채워 주시어
          선한 싸움의 승리로
          사랑과 세상을 변화시키는 자 되게 하소서

    *****************************************************************************************************************


  • 2009-08-11 06:29

    *****************************************************************************************************************

     

    어느 탄생

    고뇌에서 잉태 된
    해산을 위해
    벗은 적신
    고통의 누더기로 가리우고

    긴 긴 시간
    거듭되는 밤
    정성으로 키워 온 사랑을
    세상에 내어 놓는 날

    낯익은 꿈으로 익혀진
    사랑스런 열매
    기쁨의 환호를 한껏 품고

    분신의 새 생명을
    키우기 위해
    땀 흘림을
    예비한다

    ******************************************************************************************************************


  • 2009-08-11 06:32

    *****************************************************************************************************************

     

    지고 갈 것이 없다면

    지고 갈 것이 없다면
    아쉬움도
    두려움도
    연민도 없다

    간직하고 있는 것
    가지고 싶은 것
    물려주려던 것
    혼마저도
    생명과 함께
    먼 공간에 흩어지고

    남는 것은
    나누었던 일

    그림자까지도
    기억 밖으로 보내고
    스스로 버림은
    나를 자유케 한다

    나눔은

    나를 더 자유케 한다

    *****************************************************************************************************************


  • 2012-12-31 08:05

    ******************************************************************************************************************************************************

    View Image

     

    구름이 하는 말

     

    수많은 형상 중에서

    구름 하나가 나를 내려다본다.

    하 많은 존재들 속에서

    그 구름 나를 지켜본다.

     

    비 오는 날

    진흙탕 길

    흙탕물로 멱 감고

    바람 부는 날엔

    바람에 밀려간다.

     

    나는 존재가 아니라며

    자신의 모습마저 내어 놓는

    그 열린 존재의 방식에서

    나는 한 웅큼의 진흙으로

    새로운 생명으로

    다시 빚이지는 것은.

    ******************************************************************************************************************************************************


  • 2012-12-31 09:10

    ******************************************************************************************************************************************************
                                    View Image

    민들레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하얀 솜털 바람에 날려

    허공을 떠다닐 때만 해도

    난 알지 못했다.

     

    저렇게 떠밀려가다

    나뭇가지에

    회색 빌딩에 부딪힐지라도

    봄날 황량한 들판

    피어올린 가녀린 미소

    아무도 가지 않은 길

    산언저리 돌 틈 사이로

    피어 올리는 생명

     

    슬퍼도 웃는

    웃어도 슬픈 민들레

    태평양 건너

    낯선 땅에 뿌리 내린

    이민자.

    ***********************************************************************************


  • 2013-01-05 05:44

    **********************************************************************************************************************************************

    1675EF4F4F36FE2312A685

     

    호숫가 벤치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격론이 잔물결 위로 튄다.

    이건 이렇고

    저건 저렇다

    어제가 오늘 앞에 스러지고

    바람에 바스락거리는

    낙엽에 전사傳寫 되어

    허공을 감돌 뿐.

     

    참 이상한 일이다.

    어제는 이랬다더니

    오늘은 저렇다 한다.

    , 호 숨죽인

    미소,

    일출과 석양에

    옷 갈아입을 뿐

    귀를 내주지 않는 그녀가

    입을 열었다.

     

    이건 저래서

    이랬다 하지 않고

    실바람에도

    미소 피우는 호수에 기대어

    가녀린 두 발

    땅끝으로

    향한 채

    속살 내어주며

    앙드레 브리에* 화첩에서

    말하지 않은 말을

    건넨다.

     

     

    * Andre Bourrie: 프랑스의 판화가 이자 화가, 점묘화 호숫가

    의 벤치등의 작품이 있다.

    ******************************************************************************************************************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