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소개 및 글

회원마당

작가소개 및 글

작가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이택제

Author
Admin
Date
2009-03-26 17:51
Views
8426

                                   
                                     이택제.jpg

                                          * 충남 태안 출생
                                          * 이화여대 국문과 수학
                                          * 제 16회 여류문학인회 전국 주부백일장 시부 (1982)
                                          * 제 3회 중앙 시조백일장 입선(1983)                                                           
                                          * 현대시조 추천 완료 (1984)    
                                          * 워싱턴 문인회 시조분과 위원장
                                          * 한국 문인협회 회원 (한국본부)
                                          * 국제 펜클럽 회원 ( 2002)
                                          * 일본 사조 회원(2008)
                                          * USA TAZU NO KAI와 GOTOTOGISU HAIKU KAI 회원
                                          * 순수문학 시부문 신인상 (2002)
                                          * 제 5회 미주 펜문학상 특별상 수상 (2007)
                                          * 시선집 "새벽을 열며" 출간 (2008)

 

*************************************************************************************************************************************





연기 따라간 노인




옛스런 하늘을 가오
속세 떠난 그 텃밭인데


눈바람 흘던 세로
이슬 맺힌
옷소매


아미의각인되 백발번뇌
담배연기
하이안

 

 

 
*********************************************************************************************************************************

 

Total 8

  • 2009-04-08 12:47

    ************************************************************************************************************************

     

    어떤 무녀도


    담장을 기는 무희
    끌길없는 초혼의 불꽃

    피 밴 자락이
    바람따라 펄럭이며

    낭자한 난간 위에다
    이승과 저승 잇네

    ************************************************************************************************************************


  • 2009-08-04 08:14

    *************************************************************************************************************************

     

    하나가 된 겨울새

    고엽 진 쓸쓸한 나무 곁에

    높다랗게 추켜솟은 가로등

    불 꺼진 잿빛 그 등대 위로

    작은새 한마리 오도카니 앉았다

    어느새 다른 새 한 마리 그림자마냥  다가와

    두 마리의 새는 조용히 한몸이 되었다

    썰렁하던 사위가 포근하다

     

    ************************************************************************************************************************


  • 2009-08-04 08:16

    ************************************************************************************************************************

     

    그리움

    나이 어린 아우의 손을 잡고

    장명수의 서해 쿠른 바다길

    할아버지 댁엘 간다

    끝없이 굽이도는 강변길

    물여울에 하는대는 미역, 가스리 해초들이

    빤히 따라 나서던 길

    가며 오며 바라보던 강기슭

    파도따라 황혼이 밀려오고 밀려서 가고

    부서지는 물보라 물장구치며 가노라면

    삐비꽃 하얗게 피어 있었지

    아우 하나 나 하나

    모래톱에 발자욱도 나란히

    가도가도 끝이 없던 먼 강변길

    오늘은 꿈속에서

    말을 잊고 간다

    할아버지 댁에 가던 벗 하나

    내 어린 아우는

    지금쯤 무슨 생각 하고 있을까

    *************************************************************************************************************************


  • 2009-08-04 08:25

    **************************************************************************************************************************

     

    목백일홍


    선지에 내린 햇살
    젖어, 환한 장 불빛

    홍보석 점점이 올려
    나날 층을 쌓았어라

    그 어떤 비바람에도
    지켜섰던 이정표
    용마루 넘어가는
    쓰르라미 한낮 울음

    넘다가 도로 들어
    떨기로도 번지어서

    친정집 하늘을 올려
    아름드리 세웠다

    *************************************************************************************************************************


  • 2009-08-04 08:26

    *************************************************************************************************************************

     

    가만한 찌엔
    -춘강조수원에 붙여-

    한자락 강물이 흘러
    봄 빛을 낚는 강촌

    복사꽃 일렁이는
    밭뚝도 흐르누나

    외진 꿈
    가만한 찌엔
    한나절이 물렸고...

    *************************************************************************************************************************


  • 2009-08-20 20:21

    ***************************************************************************************************************************************

     

    겨울 이야기

    마음의 깊이만큼

    크고 높던 어깨 위로

    세월따라 뿌려놓은 먼지마냥

    젊음도 내려

    조간 접어든 손은 안경을 찾는 그대

    못내 아쉬었던 고삐풀린 시간도

    촘촘히 골목길을 돌아와 저녁밥상 마주하면

    그대 먼 눈길 속으로

    우리 푸른날의 둥지

    입가의 잔조로운 웃음기

    꽃씨같은 사연들은

    앙금으로 쌓이네

    지난날의 꽃밭에는 비바람이 이는 소리

    수런수런 꽃망울 버는 소리

    하늘은 푸르러 남루 걷어내며 새 씨앗은 여문다

    땀으로 일군 텃밭엔 알찬 열매 자라고

    어느새 서릿발 내린 머리 위

    순간에서 순간으로

    서로를 닮는다

    *************************************************************************************************************************************


  • 2010-02-09 15:36

    * 허수님의 영상 게시물 시마을에서 복사되었습니다


  • 2010-02-09 17:04

    Flowery Beoseon.JPG

    꽃버선

    나이 어려 철없던 날
    어머니가 기워주신 꽃버선

    "코끝에 빨간 꽃수술
    콧등에는 불로초 두개
    어긋나게 수놓고
    양 볼에는 아른아른
    매화꽃 수놓아 상모 달고
    휘갑치고 대님 달고...”

    어린 마음 팔랑대던
    수줍음 연두빛 꽃당혜 끌면
    하늘 한번 쳐다보고
    애틋하게 둘리운 동원 도리로
    고운님 끝없는 애모

    팔순의 고개넘어
    님은 바늘귀 꿰어 달라하시며
    아물한 눈매로
    헤진 양말 기우시던 손길
    못내 가슴 메어옵니다

    동지섣달
    달도 없던 기나긴 밤도
    가슴에 호롱불 하나
    누비시던 타래버선
    가만가만 어루만져 봅니다

    Attachment : Flowery Beoseon.JPG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