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회원작품

회원마당

회원소개 및 글

회원 홈페이지

회원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시문학회 4월의 추천시

Author
mimi
Date
2017-05-02 13:11
Views
1320



시인의 대장간

 

김인기

 

 


몇 마디의 말꼬투리를

뜨거운 불 속에 넣고

달구고 달군 뒤에

두드리고

펴고

자르고

오그리고

그리고 찬 물 속에 팽개치는 담금질이다

 

그리고 다시

또 달구고

또 담금질이다

 

시인은

말의 대장간에서

작은 종재기 하나 만들어

하늘과 구름

산과 바다

풀잎에 스치는 바람까지도 우겨 담는다

 

 

 

 

 

---------------------------------------------------------------- 

 

 

있다 없다*

 

이정자

 


 

기암절벽과 시퍼런 강물사이

 

여기서 태어나

잔뼈 굵은 사람들

보퉁이 이고 등짐을 지고

안고지고 뒹굴어

닳고 닳은 바우 반들거려도

여전히 험준한 산맥

다람쥐도 한숨 쉬며 넘는

 

안돌이지돌이다래미한숨바우*

 

가마솥에 우린 숭늉처럼 구수한 이름으로

천연덕스레 버티고 있는

길 하나 있다

강원도 정선 그 곳에 가면

 

 

 

 

 

* SBS "있다 없다프로그램에서 빌려옴

* 강원도 정선에 있는 한국에서 제일 긴 길이름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