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회원작품

회원마당

회원소개 및 글

회원 홈페이지

회원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2월의 시문학회 추천시

Author
문학
Date
2017-03-04 08:55
Views
1354



떡갈나무 곁을 지나다



 



김행자



 



 



가을 끝자락 상강霜降지나



오랜만에 산에 들어



벼랑길 떡갈나무 곁을 지나다



한 생이 지는 소리 홀연히 들었습니다



 



간밤에 강물이 훑어간 파탑스코 계곡은



헐거워진 숲에서 어미 손을 놓친 가랑잎들이



허공에서 헛발 딛다 어미뿌리 쪽으로
머리 두른 채



서로 엉켜 지층을 덮고 있었습니다



고개 들어 하늘을 보니 떡갈나무 우듬지에
매달려



파르르 떨던 마지막 잎새 하나가



너울너울 날아갈 때마다



나비 날개 깃 터는 소리 들려왔지요



그것이 이승에서의 마지막 춤사위인 줄
알아챘는지



자꾸만 자꾸만 뒤돌아보며 갑니다



 



숲속에서 잉잉대며 웅성거리던 고 어린
것들



지금쯤 어디서 추위를 피해 그 작은
몸들 숨겼을까



 



제 몸 물기 다 뽑아 흰 뿌리로 보내고



거북이 등짝처럼 거칠어진 두 손 모아



가벼워진 푸른 등뼈 곧추세우고



지그시 눈감고, 그가



견고한 고요에 드셨습니다









첫사랑



 



박경주



 



 



밤새 꿈길에선 동백꽃이 뚝뚝 떨어지고



눈빛과 숨결로만 기억되는 시절



눈물 강 같은 은하수를



함께 헤아리던



 



그대가



흩어진다



바람으로 꽃잎으로 눈부심으로



아득한 서성임으로 가라앉는다



 



오래도록 묶어두었던 그리움들이



내게서 흘러만 가는데



어떻게 견디고 있는지



그대는.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