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회원작품

회원마당

회원소개 및 글

회원 홈페이지

회원 저서

사진 자료실

이달의 회원작품

2월의 추천 회원작품

Author
mimi
Date
2013-10-09 13:19
Views
3499


<시>




휘니스텔러(Finisterre)   /박지연




 

스페인 갈리시아 지방에 가시거든

휘니스텔러 땅끝마을에 들려 보십시오

아득한 절벽 아래 푸른바다 위로

산 그림자 길게 파도에 흔들리거든

죽어서도 천사와 별들의 호위를 받으며 오신

야고보 성인의 배가 닿은곳이

어디쯤인지 짐작해 보십시오

바다속 가리비 조개들 조차

기뻐하며 그 분의 수의가 되어준 기적

 

그러나 당신은 바다로 내려 가지마시고

하얀 등대 뒤로난 길을 따라

언덕으로 올라 가시면

900Km 를 걸어온 순례자들이

입고온 옷가지와 신발을벗어 태우며

성인을 닮으려는 마음을 만나실 것입니다

 

스페인 갈라시아 지방에 가시거든

휘니스벨리 땅끝 마을에 들려 보십시오

순례자들이 그들의 옛 모습을

불에 태우는 의식을 보실 것입니다

 

사람이 새로워 지려는 마음이

거듭 나려는 몸부림이 어떤것인지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를 보며

당신은 깊은 생각에 한번

빠져 봐도 좋으실 것입니다






             ----------------------------------------------

                       <수필>

                           


                        2월 단상 /박현숙


 


 

  폭신하다발밑을 내려다보니 겨우내 얼었던 땅이 이른 봄볕에 녹아 부풀어

보드랍다어느새 봄이구나조금 걷다보니 아직도 차가운 날씨이긴 하지만,

문턱에 와 있는 봄기운에 겨우 내 웅크리고 있던 마음도 풀어지는지 멀리 사는

친구가 그립다. 2월에 태어난 그 친구는 이른 봄기운을 받으며 태어나서인지

늘 명랑하고 건강하다우리가 처음 만났을 때는 아무것도 두려움이 없는 푸른

20대였는데 어느새 인생의 정점을 지나 내려갈 길을 가늠하는 지점에 와 있다.

졸업하고 수십 년간 각자 다른 곳에서 다른 삶을 살았건만 잠깐의 학창 시절

인연이 아직도 이어지는 것이 신기하다친구와의 대화 속에서 내가 그리워하는

것이 친구인지 아니면 그 시절인지 경계가 희미하다아니 어쩌면 둘 다이겠다.

지나간 것은 힘들었던 것마저 다 아름다운 추억으로 느끼게 하니 참으로 묘한

것이 세월이다혹시 그리움이란 허상을 그리워하고 있지는 않은지 곰곰이 생각

하며 강가를 걷는다.

 

한참 걷다 눈을 들어 하늘을 보니 하얀 줄이 그인 긴 갈색 날개를 편 매가 가까이

에서 유영한다멋있다저 자유저 여유머리를 한껏 뒤로 젖히고 선망의

눈길을 보내는 나는 안중에도 없다는 듯 매 서너 마리가 나뭇가지 끝을 스칠 듯

낮게 날더니 푸른 공중으로 비상하고 한적한 공원에는 어제 내린 비로 잔뜩 물이

부은 강의 물소리가 넓게 채워져 내 마음을 시원하게 한다강 중간에 놓인 바위

에 물줄기가 부딪쳐 하얗게 질린 모습으로 고함을 지르지만곧 제 모습을 되찾아

흐르는 모습이 누구 같기도 하여 빙긋 미소가 떠오른다.

지난 세월이 참 길다 싶다가도 한순간이라는 생각에 퍼뜩 정신이 든다무엇을

위해 지금까지 살아왔을까삶의 모퉁이를 돌 때마다 아직도 이 근원적인 질문을

내려놓지 못하고 때에 따라 정하는 행복의 기준에 스스로 당혹스럽다빈 가지 ㅜ

사이를 훑는 성긴 바람처럼 계절으 지냈고 무엇인가 잦을 듯이 내면을 들여다 보지만

구름처럼 수시로 변하는 내 마음을 쫓아가기는 이제 역부족이라는 
생각에 잠시 허무해지는 마음을 털며 2월 강가를 홀로 걷는다.

 

  어느 시인은 사람은 누구나 행복할 의무가 있다고 하였지만과연 그 행복은

무엇인가행운의 네 잎 클로버를 찾기 위해 사람들은 종종 주위에 널려있는 행복

의 세 잎 클로버를 지나친다고 한다아침에 부엌 창으로 밖을 내다보니 동트는

하늘에 분홍 구름이 풀린 리본처럼 길게 펼쳐져 있었다마치 단단히 묶은 어둠을

풀고 오늘이 눈 부신 해를 앞세우고 승전 장구 다가와 그것에 떠밀리듯 강가로

왔다걷다 보니 새끼손톱보다 더 작고 여린 움이 가지 끝에 터 있고무심코

고개를 들면 기다렸다는 듯 반겨주는 낮달에 가슴이 설렌다흥겨워진 마음에서

동요가 절로 흘러나오고 또한 강물 소리 나를 따르니 어찌 혼자 걷는다고 말할 수

있으랴나이가 들수록 혼자 지내는 것에 익숙해야 한다는 말에는 어쩐지 쓸쓸함이

배여 있다하지만 다시 생각하면 삶의 정상에 오르기까지 숨 가쁘게 달려오느라

그동안 스쳐 지나던 것을 눈여겨보는 새로운 삶이 기다리고 있다나의 상처나의

내면에만 골몰하다 이제는 다른 사람의 삶과 아픔에 눈이 뜨고 동조하게 된다.

작고 보잘것없는 것을 들여다보며 코끝이 찡하고 목이 멘다하지만 무엇보다

사시사철 변하는 자연의 신비한 리듬에 사로잡혀 이리 행복해하니 행여 이 봄에는

행운의 여신이 나를 찾아오지 않으려나 슬며시 기대해 본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