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제22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시부문-이미화

Author
문학
Date
2017-07-10 21:33
Views
5997

직녀는 없다/이미화

 

소 몰던 견우와 구름비단 짜던 직녀

그 사랑이 너무 깊어

하늘신이 둘을 갈라놓아

철컹철컹 직녀의 베틀소리

밤마다 강을 건너고

소 울음소리 밤새 강을 넘어가니

은강에는 시도때도 없이 비가 내린다

 

유월이 다 가도록

까치 한 마리 날아오지 않는 이곳

밤이 되어도 낮처럼 환하고

칠월칠석이 되어도 견우별은 보이지 않는다

, 은강은 너무 멀어

천 개의 별무덤을 지나고 또 지나고

 

별이 흐르지 않는 이곳

누군가 내다버린 베틀이 하늘에 쳐박혀 있다

시간은 느리게 흐르고

해는 더디 기운다

칠석에도 비가 내리지 않는 이곳에

직녀는 없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