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제19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시부문 당선작

Author
Suan
Date
2013-12-03 06:06
Views
9598

  * 제19회 워싱턴문학상 시부문 당선작 *





물의 / 김선호





 


저녁이 오는 강기슭에서 물이 집을 짓는 것을 일이 있다.





숲의 나무들을 우르르 물속으로 끌어안아





손가락 둥글게 접은 은사시풀로





나무들을 동여매고 붉은색으로 벽을 내어





하루 일을 끝내고 돌아오던 내가 저녁이 오는 강물을 바라보았을 때,





 





얼굴마저 둥근 원으로 지어진 집 안으로 끌어들이고는





마침내 노란 전구 하나로 안을 환하게 두둥실 밝히자





숨죽이고 앉아 있던 검은 숲에서 일제히 날아오르는





물의 집으로 돌아가는





별들의 출렁이는 행렬을 일이 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