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제 15회 워싱턴 문학상 시부문 당선작

Author
mimi
Date
2012-03-08 09:45
Views
10480

          

             [ 제 15회 워싱턴 문학상 시부문 당선작 ]                      

              * 당선:  없음


  * 가작:  김철 <물방울 수채화> 


  * 장려상(2명): 허옥신 <삼월 의 포슬 눈>

                                박태영 <전자우편>

                                      


                         ****************************************************************




      ◆  가작  ◆




 

   물방울 수채화

 

     -김철

 

 

     보슬비 내리는 오후

     초록 풀잎 위

     물방울이 서로 만나는 것을 본다

     영롱하게 여문 사랑의 씨를 안고

     마음 따라

     물방울 하나

     조심조심 궁굴려 가면

     저만치서 마중 나오는 또 하나의 물방울

     떨며 다가와

     와락 하나 되는 것을 본다

     온몸으로 서로를 안아 들인다

     어디부터 너이고

     어디까지 나라고 나눌 수 없는

     순전한 하나

     마침내 만남의 무게로 뚝

     떨어져 서로 껴안은

     더 커진 물방울 하나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장려상 

 




    삼월의 포슬눈

 

      -허옥신

 

 

      불혹을 훌쩍 넘긴 어미가

      걱정 속에서 늦둥이를 순산하는 것처럼

      늦 삼월 포슬눈이

      갓 깨어난 만물 위로

      내려앉습니다

 

      창밖으로 하얗게 펼쳐진 저녁풍경이

      함박눈 내린 어린 시절 겨울 같아

      마냥 좋아하던 그 시간으로 잠시 돌아가는데

      어쩌다 찔레꽃잎을 닮은 눈발 하나

      내 마음을 콕 찔렀습니다

 

      오빠들과 처음 하는 눈싸움에

      춥고 배고픈 줄 모르는데

      행여 밥이 식을까 아랫목 이불 속에 묻어놓고

      얼른 밥 먹어라 동네어귀 까지 찾아 나선 어머니

      꽁꽁 언 손을 호호 불어주시던

      울컥, 어머니가 생각납니다





 

----------------------------------------------------

 

     ◆  장려상  ◆



 

     전자우편

 

        -윌리엄 박

 

 

        전자우편함 열어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몇 십 년 못 만난 초등학교 동창

        다시 불러보고 싶은 친구들

        코 흘리며 찍은 사진 받아보는 마음

        어느새 옛날로 돌아간다

 

        새겨들어야 할 명언들, 좋은 말

        혼자 읽기 아쉬워 전달, 또 전달

        손가락 몇 개 움직이면 그리운 사람에게

        즉시 내 마음 줄 수 있는 전자편지

 

        웬 일일까 편지통이 열리지 않는다

        온갖 열쇠 다 꽂아 봐도 끄떡 않는다

        내 첫사랑, 문득 그리워 엽신 하나 보냈을까?

        먼 곳에서 막내딸이

        기다리던 승진소식 보내왔을까?

 

        아무에게도 내 마음 전할 수 없는

        쓸모없는 전자우편함 고칠 때 까지

        하얀 백지 위에 촘촘히 써내려간

        손때 묻은 편지 한 장 받고 싶다

        가장 사랑하는 친구로부터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