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바루지기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우리말 바루기] '듯' 붙여 쓸까, 띄어 쓸까

Author
문학
Date
2017-10-05 08:34
Views
9452
우리말의 맞춤법 가운데 어려운 부분의 하나가 띄어쓰기다. 특히 같은 단어를 어떤 때는 붙여 쓰고 어떤 때는 띄어 써야 하니 어렵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듯’이 그런 경우다.

 ‘듯’을 붙여 써야 할지 띄어 써야 할지 알기 위해서는 먼저 ‘듯’이 의존명사로 쓰였는지, 어미로 쓰였는지 구분해야 한다.

 의존명사는 ‘것’ ‘데’ ‘뿐’과 같이 의미가 형식적이어서 다른 말에 기대어 쓰이는 명사를 말한다. 다른 말에 기대어 쓰이긴 하지만 독립된 단어이므로 띄어 써야 한다. 따라서 ‘듯’ 역시 의존명사로 사용됐을 경우 띄어 써야 한다.

 의존명사 ‘듯’은 ‘듯이’의 준말로, 짐작이나 추측의 의미를 나타내고자 하는 경우 쓰인다. “그는 이미 모든 걸 알고 있는 듯 말했다” “뛸 듯(이) 기뻐했다”에서처럼 어미 ‘-은(ㄴ)’ ‘-는’ ‘-을(ㄹ)’ 뒤에 쓰이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경우 ‘듯’은 대체로 ‘것처럼’으로 바꿔 사용해도 비슷한 뜻이 된다.

 “잠을 잔 듯 만 듯 정신이 하나도 없다”에서와 같이 ‘-은 듯 만 듯’, ‘-는 듯 마는 듯’, ‘-을 듯 말 듯’ 구성으로 쓰여 그런 것 같기도 하고 그러지 아니한 것 같기도 함을 나타내는 경우에도 ‘듯’은 의존명사로 사용된 것이다. 따라서 앞 단어와 띄어 써야 한다.
어미 ‘듯’은 ‘듯이’의 준말로, ‘-이다’의 어간이나 용언의 어간 또는 어미 ‘-으시-’ ‘-었-’ ‘-겠-’ 뒤에 붙어 뒤 절의 내용이 앞 절의 내용과 거의 같음을 나타낸다. 이때는 “땀이 비 오듯 쏟아졌다” “거대한 파도가 일듯이 사람들의 가슴에 분노가 일었다”처럼 ‘듯’을 어간에 붙여 쓴다. 즉 ‘오다’의 어간 ‘오-’, ‘일다’의 어간 ‘일-’ 뒤의 ‘듯’은 띄어 쓰지 않고 붙여 쓴다.

 한편 “보통 노래 실력이 아닌 걸 보니 저 사람은 가수인 듯하다” “평일이라 결혼식에 하객이 많지 않을 듯싶다”와 같이 쓰이는 ‘듯하다’ ‘듯싶다’는 앞말이 뜻하는 사건이나 상태를 짐작하거나 추측함을 나타내는 독립된 단어이므로 항상 띄어 써야 한다.

김현정 기자

[출처: 중앙일보] [우리말 바루기] '듯' 붙여 쓸까, 띄어 쓸까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