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바루지기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우리말 바루기] 결국 사달이 났네

Author
문학
Date
2016-10-11 09:52
Views
10138
예천에 가면 말무덤(言塚)이 있다. 많은 성씨가 모여 살아 문중 간 말다툼이 잦자 말무덤을 만들었다고 한다. 서로에 대한 비방을 사발에 담아 묻은 뒤 마을에 평화가 찾아왔다는 얘기가 전해진다.

‘혀 아래 도끼 들었다’는 속담처럼 거친 얘기가 오가다 보면 주먹다짐을 하고 칼부림까지 나는 참극이 벌어지기도 한다. 이러한 사건을 두고선 “결국 사단이 났네”라고 할 때가 많지만 잘못된 표현이다. “결국 사달이 났네”로 고쳐야 한다.

어떤 문제가 생기거나 일이 잘못됐을 때 ‘사단’이라는 단어로 표현해선 안 된다. 사고나 탈을 뜻하는 말은 ‘사달’이다. “손님이 던진 컵라면 국물에 편의점 직원이 화상을 입는 사단이 일어난 것은 전자레인지 이용과 관련된 말다툼이 원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료 선수에 대한 비방글을 올린 일로 인해 결국 사단이 벌어졌다”와 같이 사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사단’을 모두 ‘사달’로 바루어야 한다.

‘사달’은 순우리말이지만 ‘사단(事端)’은 사건의 단서 또는 일의 실마리란 의미의 한자어다. 주로 찾다·되다·제공하다·구하다 등의 말이 뒤따르는 게 자연스럽다. ‘사단이 나다’와 같은 형태로는 쓰지 않는다. ‘나다’는 (일이) 생기다, (사고가) 일어나다, (사건이) 발생하다는 뜻으로 사용한다. 어떤 일이나 사건을 해결해 나갈 수 있는 첫머리를 이르는 ‘사단’ 뒤에 ‘나다’가 오는 것은 어색하다.

“나그네가 일러 준 대로 만든 말무덤이 마을에 화해의 사단을 제공했다” “식탁에서 형수에게 건넨 말이 사단이 돼 두 형제의 오해도 풀렸다”처럼 써야 한다.

이은희 기자 eunhee@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우리말 바루기] 결국 사달이 났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