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바루지기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우리말 바루지기/빨갛네 → 빨가네

Author
mimi
Date
2015-05-06 07:59
Views
13506

                                                                      

                                                                                                                                                                                                                                                           


빨갛네  빨가네




청명한 가을날 고개를 들면 "바다처럼 파랗네"란 말이 절로 나온다.

옷을 갈아입은 은행나무 아래 서면 "세상이 온통 노랗네"라며

감탄도 하게 된다. 

하지만 이렇게 '파랗다' '노랗다' '빨갛다'를 활용할 때

'파랗네' '노랗네' '빨갛네' 처럼 사용하는 것은 잘못이다.

'파라네' 노라네' '빨가네'로 바루어야 한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