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바루지기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우리말 바루지기-나의 부인/나의 아내

Author
mimi
Date
2011-08-17 07:30
Views
16806


  나의 부인 → 나의 아내




요즘 남편들 가운데 남에게 자기 아내를 가리켜 '내 와이프'라거나

'내 마누라'라고 하는 것을 종종 들을 수 있는데 좋은 언어 습관은 아니다.

일반적으로 남편이 자신의 배우자를 말할 때는

'아내 ' '집사람' '안사람' 처'로 지칭하는 것이 바르다.

또 자기 아내를 지칭하면서 "제 부인이..."어쩌고 하는 것도 예의가 아니다.

원래 부인은 남의 아내를 높여 일컫는 말이다.

다른 사람의 배우자를 부를 때는 부인과 아내를 모두 쓸 수 있지만

자기의 배우자를 남에게 말할 때는 '아내'라고 해야 한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