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어느 사랑의 기록

Author
mimi
Date
2011-06-28 20:07
Views
12106

 

2.jpg




어느 사랑의 기록    / 남진우


 

 



사랑하고 싶을 때

내 몸엔 가시가 돋아난다

머리 끝에서 발끝까지 은빛 가시가 돋아나

나를 찌르고 내가 껴안는 사람을 찌른다

가시 돋힌 혀로 사랑하는 이의 얼굴을 핥고

가시 돋힌 손으로 부드럽게 가슴을 쓰다듬는 것은

그녀의 온몸에 피의 문신을 새기는 일

가시에 둘러싸인 나는 움직일 수도 말할 수도 없이

다만 죽이며 죽어간다

이 참혹한 사랑 속에서

사랑의 외침 속에서 내 몸의 가시는 단련되고

가시 끝에 맺힌 핏방울은 더욱 선연해진다

무성하게 자라나는 저 반란의 가시들

목마른 입을 기울여 샘을 찾을 때

가시는 더욱 예리해진다 가시가 사랑하는 이의

살갗을 찢고 끝내 그녀의 심장을 꿰뚫을 때

거세게 폭발하는 태양의 흑점들

사랑이 끝나갈 무렵

가시는 조금씩 시들어간다 저무는 몸

저무는 의식 속에 아스라한 흔적만 남긴 채

가시는 사라져 없어진다

가시 하나 없는 몸에 옷을 걸치고

나는 어둠에 잠긴 사원을 향해 떠난다

이제 가시 돋친 말들이

몸 대신 밤거리를 휩쓸 것이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