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수국 꽃 수의

Author
mimi
Date
2014-05-14 08:23
Views
14556

         

1.jpg




                      

                      수국 꽃 수의 /김왕노

 

 

                              큰형 동생네 우리 식구가 모여

                              어머니 수의를

                              좋은 삼베로 미리 장만하자 상의하였다.

                              다소 시적인 어머니 그 말씀 듣고는

                              그 정성 다 알지만

                              세상이 다 수읜데 그럴 필요 없단다.

                              아침 새소리도 수의였고

                              어젯밤 아버지가 다녀가신 어머니의 꿈이 수의였고

                              그까짓 죽은 몸이 입고 가는 옷 한 벌보다

                              헐벗은 마음이 곱게 입고 가는

                              세상의 아름다운 기억 한 벌이

                              세상 그 어떤 수의보다 더 좋은 수의라며

                              여유가 있다면 마당에 꽃이나 더 심으라고 하셨다.

                              그 말씀 후 어머니 잠든 머리 곁 여름 마당에

                              수국 꽃 환한 수의가 철마다 곱게 놓여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