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겨울 설화

Author
mimi
Date
2010-01-12 06:11
Views
10619
'bmmer. Is about 7ft under.
pulser2.gif
spaceout.gifspaceout.gifspaceout.gif
spaceout.gifspaceout.gif
spaceout.gifspaceout.gifspaceout.gif
Winter Wasteland by /\ltus.


                


          겨울 설화(說話)


     내 죽어 땅에 돌아가는 날은
    흰눈이 펄펄 내렸으면 좋겠다.

                쏟아지는 눈발은
      생애의 빈 가지끝에 남기고.
   꿈결처럼 잠든 겨울나무들처럼

    그렇게, 이승의 강을 건너갔으면 좋겠다.

                    외짝 지어미
           어깨 너머로 흩날리는
   무상한 인연의 머리카락을 기억하며
 한 마디 아무 말도 남길 수 없는
  순수한 죽음으로 돌아서고 싶다.

                  죽음은 언제나
      저 먼 겨울자락을 돌아오는
         영혼의 흰 눈발 같은 것.
  한 송이 두 송이 대지에 눈이 내리듯
           그렇게 이승에 내리는
           길들여진 운명의 눈빛…

     그 선연한 빛 속에 뿌려지는
         나도 한 송이 흰눈 같은
    뉘우침 없는 죽음을 용서받고 싶다.



*****************************************************************************************************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