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우체통에 넣을 편지가 없다

Author
mimi
Date
2009-12-31 23:22
Views
10800




3022998424_d220c407cb.jpg





                                                                                                            우체통에 넣을 편지가 없다


                                                                                                                                                                                                                                                                                  원재훈

                                                              

pulser2.gif
<form><input
id="comm_button_ok" class="Butt" value="OK"
onclick="this.onclick_func();" style="margin: 5px 5px 0pt 0pt;"
type="button"><input id="comm_button_cancel" class="CancelButt"
value="Cancel" onclick="this.onclick_func();" style="margin: 5px 5px
0pt 0pt;" type="button">
</form>
spaceout.gifspaceout.gifspaceout.gif
spaceout.gifspaceout.gif
spaceout.gifspaceout.gifspaceout.gif

                한때 나는 편지에 모든 생을 담았다.
                               새가 날개를 가지듯
                        꽃이 향기를 품고 살아가듯
                             나무가 뿌리를 내리듯
               별이 외로운 사람들에게 보내는 편지
나는 그대에게 보내는 편지에 내 생의 비밀을 적었다.
    아이의 미소를, 여인의 체취를, 여행에 깨우침을,
                            우체통은 간이역이었다.
                    삶의 열차가 열정으로 출발한다.
              나의 편지를 싣고 가는 작은 역이었다.

                     그래 그런 날들이 분명 있었다.

              낙엽에 놀라 하늘을 본 어느 날이었다.
               찬바람 몰려왔다 갑자기 거친 바람에
창문이 열리듯, 낙엽은 하늘을 듬성듬성 비어 놓았다.
                                  그것은 상처였다.
   언제부턴가 내 삶의 간이역에는 기차가 오지 않아
                                  종착역이 되었다.
                   모두들 바삐 서둘러 떠나고 있다.
                 나의 우체통에는 낙엽만 쌓여 가고
                   하늘은 상처투성이의 어둠이었다.
     밤엔 별들이 애써 하늘의 아픔을 가리고 있었다.
     그 아래에서 서성거리는 나의 텅 빈 주머니에는
                        그대에게 보낼 편지가 없다.
분명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내 곁을 지나가고 있는데
       분명 수없이 많은 사람들과 같이 살고 있는데
                       그들의 주소를 알 수가 없다.
                       그들의 이름을 알 수가 없다.
                       그들의 마음을 볼 수가 없다.

                        우체통에 넣을 편지가 없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