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단풍드는 날

Author
mimi
Date
2009-11-16 06:26
Views
10579

 

pulser2.gif
spaceout.gifspaceout.gifspaceout.gif
spaceout.gifspaceout.gif
spaceout.gifspaceout.gifspaceout.gif



단풍드는 날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



제 삶의 이유였던 것


제 몸의 전부였던 것



아낌없이 버리기로 결심하면서


나무는 생의 절정에 선다



방하착(放下着)



제가 키워 온


그러나 이제는 무거워진


제 몸 하나씩 내려 놓으면서



가장 황홀한 빛깔로


우리도 물이 드는 날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