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밤하늘

Author
mimi
Date
2009-10-12 15:45
Views
13980

    


       밤하늘

        저 검은 서류는 아무도 위조하지 못한다
        매일 바꾸는 인감도장
오늘밤은
        수만 개 발을 거느린 돈벌레 같다
        어둠 걸쭉해지자마자 성냥불 탁탁!

        튀는 걸로 봐서 미련한 도적놈
        몇이나 벌써 붙은 모양이다마는

        나는 굳이
애쓰지 않으련다
        수많은 위조꾼들의 최후가 어떤 건지
        맨발로 끌려가던 아버지가

        다급하게 주신 말씀 아니더라도
        지독하게 난해한 저 문서를
        해독할 능력이란 도무지
없는 것이다

        백지 위에 인생들은 그렇듯이
        쉽게 읽히는가? 카피에 표절

        시비가 끊이지 않는 생들

        고백하건대 나 역시 도적이었다
        어머니의 인생을
카피한 딸년
        그 형편없는 이력을 모르는 채
        기웃거리는 눈들 있다면 은근하게

        귀뜸이라도 해주고 싶은 것이다
        절대로 위조하지 마라
        내 영혼은 해독불가능의 그믐밤

        미궁(迷宮)으로 가는 버전에 든 지
        이미 오래였다고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