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어떤 첼리스트의 노동

Author
mimi
Date
2009-09-22 09:14
Views
13608

 

 

 

                                  어떤 첼리스트의 노동


                                           연주자는 꽃잎을 불러모으거나

                                           깃털을 불러모으는 마술사라고 생각했어요

                                           그러므로 음악을 감상하는 일이란

                                           깃털로 만든 이불을 덮고 누워

                                           꽃잎에서 추출한 향기를 맡는 것처럼

                                           우아하고 고상한 일이라고 생각했지요

                                           그러다가 방금 전에서야 연주자들 역시

                                           노동자라는 사실을 어이없이 깨달은 것이에요

                                           炭脈을 찾아 끝도 없이 내려가는

                                           鑛夫라는 거, 삽 한 자루가

                                           전재산인 저 첼리스트를 보란 말이지요

                                           땀 뚝뚝 흘려대며 필사적으로 놀려대는

                                           저 삽질

                                           어지간해서는 가슴 더워지지 않는

                                           뭍 영혼에게 땔감 대주는 일이란 얼마나

                                           고단하고 숨막히는 작업인가요

                                           진작에 땔감 떨어진 무쇠난로처럼

                                           싸늘하게 식어 말없이 웅크리고 앉아있던

                                           내 가슴에 석탄 한 삽을 막 집어넣고 돌아서는

                                           첼리스트의 등허리가 그 사이 부쩍 휘었군요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