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환승

Author
mimi
Date
2009-08-22 08:27
Views
12194

  

 

                                        환승

 

                                     젊은 사내가 새 도장을 주문한다

                                     벼락맞은 대추나무의 불행에다
                                     자신의 행운을 기대어
                                     촘촘히 添字한다 이름 석자를 새긴다
                                     자충수만 두다 놓쳐버린 바둑 한 판 같은 삶도
                                     삼재를 물리치고 재운을 부른다는
                                     흑갈색 벽조목 도장
                                     몇 만 볼트 섬광 한 줄기에 되무를 수 있을까

                                     몇 년 째 깨진 도장을 들고 다니다
                                     인장집에 들른 나도
                                     누가 내 삶에다
                                     불행한 발자국을 꾹꾹 찍는가 생각해 본다

-                                    호오
                                     도장집 노인은 입김으로 나무 비듬을 턴다
                                     -이제 찍어봐요, 젊은이
                                     하얀 종이에 한 평생을 꾹 찍는다
                                     대추알처럼 붉은 생의 증거들이 푸시시 웃는다
                                     그는 이제 설흔 한 번 째 이력서를 쥐고
                                     또 다른 전철을 갈아타야 할지도 모른다

                                     젊은이가 나가자 노인은
                                     다시 내게도
                                     좁은 진열대 안에서 흑갈색 도장 하나를 내민다 




                      * 벽조목: 벼락맞은 대추나무, 모든 횡액과 병마를 물리친다는 속설이 있어 도장의 재료로 쓰임

 

 

                                                     - <시안> 신인 당선작. 03 -

 

 

 

*************************************************************************************************************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