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대청소

Author
mimi
Date
2013-11-26 09:22
Views
11262

                                                                                                                                                                                                                                                                        The_Time.jpg

 

 

 

              대청소      / 신지혜

 

 

 

  

  법정스님이 입적하기 전 한 일은 아마 대청소였을 것이다         

  한 목숨 받아 이 지상에 왔으면 시간 경영 잘해야지

  쓸데없는 일,

  남의 집 숟가락이 몇 개이며

  남의 농장에 양과 소가 몇 마리인 것이나 헤아려서야 쓰겠느냐

  시간탕진으로 소일하고

  남은 시간 폐지 쓰듯 펑펑 써버렸으며

  죽어 이름 몇 자 남기자고 부질없이 명예나 탐하고

  뭘 좀 안다고 신변잡기 끄적거려 절 받으며 껍죽거렸으니,

  어리석다 어리석다 어리석다

  탄식했을 것이다

  서점가에 발 푹푹 빠지는 책속에 하나 더 보태는 것도 그렇고

  굶어죽는 이에게 쌀 한 톨 역할도 못할 글줄이나 썼다고,

  그는 자기가 풀어놓은 책들 모두 거둬들여 훨훨 불살라버렸다

 

  이 세상에 먹고 사는 일만큼 큰 업적이 없으나 또한

  먹는 일은 세상일 잘 배워

  자신을 만나라고 주어진 것,

  자신을 잘 경영해서 CEO 되라는 것 아닌가

 

  오늘

  내 안의 부질없는 마음쪼가리들 다 꺼내놓고

  마음쇄신 대청소 한다

 

 

 

 

 



 

 

 -계간  『리토피아』 2013년 겨울호 발표-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