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내비게이션에게 묻지 마라

Author
mimi
Date
2009-07-31 07:54
Views
11109

 

 

               내비게이션에게 묻지 마라

 

 

                 최첨단 저 내비게이션도
                 찾지 못하는 길이 있다
                 이를테면 너와 나 사이 흐르던 
                 강길 같은 것, 
                 수만 볼트의 전류가 끊어지듯
                 사랑이 끝난 뒤의 깜깜한 밤길 같은 것, 
                 내 오랜 기다림의 주소를 입력하여도
                 내비게이션은 길이 없다고 한다 
                 지름길은 더더욱 모른다고 한다
                 한때 눈 감고도 찾아가던 빛나던 이정표는 
                 발자국이 지워지듯 사라지고 
                 네 문고리에 뜨겁게 남은 내 지문은
                 이미 늙어 식어 버렸을 것이다
                 하지만, 찾을 수 없는 길은 없다
                 그 주소 그 길 내 마음에
                 불도장처럼 뚜렷하게 남았으니
                 마음이 밝히는 길은 지워지지 않는다
                 내비게이션에게 그 길을 묻지 마라
                 당신 추억의 길 안내자는
                 오직 당신뿐이니 

 

 

  

 * 정다혜: 대전에서 태어났으며, 「열린시학」으로 등단했다. 2007년 현재 경희사이버대학교 문예창작과 4학년 재학 중이며,

   민족문학작가회의
울산지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집으로 <그 길 위에 네가 있었다>, <스피노자의 안경>이 있다.

left_icon_02.gif 최근작 :<스피노자의 안경>,<그 길 위에 네가 있었다>

********************************************************************************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