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치자꽃 설화

Author
문학
Date
2021-02-24 23:27
Views
1118

i.jpg?type=w2



치자꽃 설화 

 / 박규리


 

사랑하는 사람을 달래보내고
돌아서 돌계단을 오르는 스님 눈가에
설운 눈물방울 쓸쓸히 피는것을 
종탑 뒤에 몰래 숨어 보고야 말았습니다 .
아무도 없는 법당문 하나만 열어놓고
기도하는 소리가 빗물에 우는 듯 들렸습니다 .
밀어내던 가슴은 못이되어 오히려
제 가슴을 아프게 뚫는 것인지 
목탁소리만 저 홀로 바닥을 뒹굴다 
끊어질듯 이어지곤 하였습니다.
여자는 돌계단 밑 치자꽃 아래
한참을 앉았다 일어서더니 
오늘따라 엷은 가랑비 듣는 소리와
짝을 찾는 쑥국새 울음소리가 가득한 산길을
휘청이며 떠내려가는 것이였습니다 .
나는 멀어지는 여자의 젖은 어깨를 보며 
사랑하는 일이야말로 
가장 어려운 일인 줄 알 걸 같았습니다.
한번도 그 누구를 사랑한적 없어서
한번도 사랑받지 못한 사람이야말로
가장 가난한 줄도 알 것 같았습니다
떠난 사람보다 더 섧게만 보이는 잿빛등도
저물도록 독경소리 그치지 않는 산중도 그만싫어, 
나는 괜시리 내가 버림받은 여자가 되어
버릴수록 더 깊어지는 산길에 하염없이 앉았습니다 .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