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12월의 시

Author
문학
Date
2020-12-25 16:45
Views
1750

w.jpg




12월의 시/최연홍


12월은 잿빛 하늘, 어두워지는 세계다
우리는 어두워지는 세계의 한 모퉁이에 
우울하게 서 있다
이제 낙엽은 거리를 떠났고 
나무들 사이로 서 있는 당신의 모습이 보인다
눈이 올 것 같다 
편지처럼 

12월엔 적도로 가서 겨울을 잊고 싶네 
아프리카 밀림 속에서 한 해가 가는 것을 
잊고 싶네 
아니면 당신의 추억 속에 파묻혀 
잠들고 싶네 
누군가가 12월을 조금이라도 연장해 준다면 
그와 함께 있고 싶네 
그렇게 해서 이른 봄을 만나고 싶네 
다람쥐처럼

12월엔 전화 없이 찾아오는 친구가 다정하다
차가워지는 저녁에 벽난로에 땔 장작을 
두고 가는 친구 
12월엔 그래서 우정의 달이 뜬다
털옷을 짜고 있는 당신의 손,
질주하는 세월의 삐걱거리는 소리,
바람소리, 그 후에 함박눈 내리는 포근함 

선인장의 빨간 꽃이 피고 있다
시인의 방에는
장작불이 타고 있다
친구의 방에는
물이 끓고 있다한국인의 겨울엔.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