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바람의 편린

Author
문학
Date
2020-07-27 10:28
Views
2933
w.jpg 


바람의 편린

김송배



 

나는 본래 바람이었다

정처 없이 불어다니는 무숙자無宿者

언제나 별빛 한 줄기에도

흔들리며 눈물짓는 허수아비였지

나는 사랑을 모르고

그냥 내달리는 논펄에서 어눌한 한 줄기

가난의 생명줄만 겨우 영위하던 방랑자의 후예

누구나 밝은 태양을 기원하지만

후줄근한 몰골에서 풍기는 절망의 눈빛은

지금도 하염없이 밀려다니는 바람

갈피를 잡지 못하는 내 자화상은

언제쯤 어디에서 안착安着할 수 있을까

착목着目하는 사물마다

사람 냄새가 물씬 내뿜는

그런 세상에 살고 싶다

나는 아직도 어쩔 수 없는 바람이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