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의자

Author
문학
Date
2020-02-01 20:40
Views
3111


의자.jpg


의자

-홍 철 기

 

 

한때는 이 의자도 빛나는 각을 가졌다


중심이 흔들릴 때마다 사각사각

시간은 각진 사연을 둥글게 깎아 냈다

한순간의 선택이 기울어진 길에 놓여 졌고

나는 그 마음을 모른 척 등진 채 살았다


조금 더 깎아내면 마음에 닿을지도 몰라

제각각 다른 길 걸어와도 아픈 발처럼

모르는 내일이라도 성큼성큼 떠나봤으면

가늘어지는 머리칼이 빠질 때 마다

묵주를 색칠하며 떠나는 밤의 시간은 깊어졌다

 

수시로 저만큼 떨어진 탱자나무에서 바람이 불었고

의자는 가시에 찔린 듯 묵묵히 웅크렸다 

더 이상 각을 세우지도 않았고

이제는 내가 다가가 괴어놓은 시간이 늘어갔다


흔들릴 때마다 흔들린 자리에 더 마음 가는 일

눈앞에서 가늠할 수 없는 햇빛의 각도 뒤로

문을 닫고 떠나는 것들이 많아졌다

 

이제,

 

빈 의자에 내가 앉는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