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무엇이건 고여 있는 곳이면

Author
문학
Date
2020-09-30 19:30
Views
2014


                d.jpg


            무엇이건 고여 있는 곳이면

  

                 - 황동규



                  무엇이건 고여 있는 곳이면

                  돌을 던지는 친구가 있었다

                  정신이 딴 데 고여 있는 사람을 보면

                  가차 없이 돌 맛을 보여주곤 했지.

 

                  허나 우물에 돌을 던지면

                  퐁 소리 들리고

                  물그림자 둥글게 번지다 사라지고

                  다시 돌 던지기 전 우물 되듯

                  제자리걸음이 되곤 했지.

 

                  무엇이건 고여 있는 곳이면

                  돌을 던지는 친구가 있었다.

                  그의 돌,

                  우물을 한번 들었다 놓을 그런 돌은 아니었어.

                  그러나 어떤 우물에서는 그의 작은 돌들이 쌓여

                  물 위로 나오기도 했지.

 

                  무엇이건 고여 있는 곳이면

                  돌을 던지는 친구가 있었다.

                  그가 세상에서 훌쩍 나가버린 날

                  여기저기서 꽃잎들이 날아와

                  막 고이기 시작하는 그의 추억에 떨어졌지.

                  꽃잎들처음엔 뵈지 않던 붉은 동백까지

                  지금도 그대로 떠 있다,

                  물가엔 웬 돌도 하나.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