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슬프고 아름다운 그림을 보았다

Author
문학
Date
2018-05-16 19:36
Views
5300

foot.jpg

                                         



                                슬프고 아름다운 그림을 보았다



                                            함민복




                                           부활절에 새 신발을 맞추어드렸습니다. 

                                           도화지 위에 한센인의 발을 올려놓고 연필로 그어서 발 모양을 떴는데, 

                                           발가락이 없거나 뒤틀려 있어 감자 모양, 계란 모양, 가지 모양 등등의 

                                           해괴망칙한 발들을 처음으로 보고 마음이 아팠던 기억도 있습니다. 

                                           착화식 날 생전 처음으로 신어보는 신발을 신고 덩실덩실 춤을 추고 

                                        박수치며 노래하던 

                                           한센인의 환한 얼굴들은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고(故) 이태석 신부(구수환 ‘울지마 톤즈, 그 후...선물’중)

                                             

                                             살며 만났던


                                             모든 선과 색들이


                                             떨리며 녹아들었을


                                             간신히 발인


                                             상처의 테두리인


                                             저 선이 어찌 단선이랴


                                             저 선이 어찌 단색이랴


                                             선 그어지는 소리에


                                             마음도 깊이 패었을


                                             검은 선을 덮기도 했을


                                             거북 발 같은 검은 피부에


                                             곡선이 울어


                                             감자, 계란, 가지처럼 울며


                                             인류가 신고 걸어가야 할



                                             마음의 신발


                                             여기 그려놓았구나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