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성에꽃

Author
mimi
Date
2017-01-08 08:46
Views
7133





                    images.jpg


               성에꽃


                      문정희



                     추위가 칼날처럼 다가든 새벽
                     무심히 커튼을 젖히다 보면
                     유리창에 피어난, 아니 이런 황홀한 꿈을 보았나
                     세상과 나 사이에 밤새 누가
                     이런 투명한 꽃을 피워 놓으셨을까
                     들녘의 꽃들조차 제 빛깔을 감추고
                     씨앗 속에 깊이 숨 죽이고 있을 때
                     이내 스러지는 니르바나의 꽃을
                     저 얇고 날카로운 유리창에 누가 새겨 놓았을까
                     하긴 사람도 그렇지
                     가장 가혹한 고통의 밤이 끝난 자리에
                     가장 눈부시고 부드러운 꿈이 일어서지.
                     새하얀 신부 앞에 붉고 푸른 색깔들 입 다물듯이
                     들녘의 꽃들 모두 제 향기를
                     씨앗 속에 깊이 감추고 있을 때
                     어둠이 스며드는 차가운 유리창에 이마를 대고
                     누가 저토록 슬픈 향기를 새기셨을까
                     한 방울 물로 스러지는

                     불가해한 비애의 꽃송이들을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