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코스모스

Author
mimi
Date
2016-09-29 20:01
Views
10998

c.jpg


코스모스

                                사윤수



코스모스가 살아온 방식은

한결같이 흔들렸다는 거다

이 바람결에 쏠리고 저 노을 쪽으로 기울며

제 반경을 끊임없이 넘어가던 그 범람이

코스모스의 모습 아니던가

가만히 서 있을 땐 속으로 흔들리는 꽃

몸이 그토록 가늘고 긴 것은

춤을 추라고 생겨난 것이다

가늘고 길수록 춤은 위태하니

위태해야 더욱 춤인 것을

어머니께서 나를 지으실 때

꽃대 무너진 아득한 어둠 속에서

그 꽃잎 한 움큼 뜯어 삼켰던 것일까

내 몸의 성분은 수많은 코스모스의 퇴적물 같다

눈을 감아도 흔들리고

국밥집 앞에서 개업식 공연하는

각설이 타령만 들어도 춤추고 싶다

한복 입고 환영식에 나온 평양아가씨들 같은

코스모스는 뜨겁게 흔들리다 죽은 것들의 환생이다

흔들리며 사는 것들의 뒤통수에서 수군거리지 말자

가을 국도(國道)의 평화는 온통 

코스모스가 이루어 놓은 것이니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