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꽃병

Author
mimi
Date
2015-06-01 12:41
Views
9891

f.jpg



꽃병 

 

채호기 

 





저 꽃병은 자신이 흙이었던 때를 기억할까?

꽃은 산모퉁이에, 들판에

사라지는 목소리들로 사그라지고

꽃이 없는 빈 병이 아름답다.


죽어서 흙으로 돌아가는 사람들은

꽃병의 자매였다는 것을 마침내 알아챘을까?

아무것도 꽂지 않았을 때

비로소 자기였다는 것을 알고 있었을까?


죽음 다음에는 그 무엇도 없기에

눈에도 흙을 뿌리고

입에도 귀에도 흙을 채운다.







---------------------------------------------------------

c.jpg

채호기 시인
  

1957년 대구에서 출생.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와 대전대학교 국어국문과 졸업.

1988년 《창작과 비평》 여름호를 통해 등단. 

시집으로 『슬픈 게이』(문학과지성사, 1994)『밤의 공중전화』(문학과지성사, 1997),

『지독한 사랑』(문학과지성사, 1999), 『수련』(문학과지성사, 2002), 

<손가락이 뜨겁다>(문학과지성사, 2009)가 있음.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