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춤추는 은하

Author
mimi
Date
2015-05-19 08:36
Views
12307


ButterflyFlowerScatter.jpg



       춤추는 은하

 

               황동규 



  창밖에 포근한 융단 깔리는 느낌 있어

  눈 부비며 베란다로 나간다

  흰 눈이 8층 아래 주차장을 가득 메우고

  건너편 축대를 한 뼘 가까이 돋우고 흥이 남아

  공중에 눈송이를 날리고 있다

  마당 가득 하얗게 살구꽃 흩날리는 아침

  정선군 민박집이 8층 높이로 올라!

  새 꽃밭 찾아낸 벌들이 8자형 그리며 춤추듯

  눈송이들이 느슨한 돌개바람 타고

  타원을 그리며 춤춘다

  살랑대는 저 춤사위, 지구의 것 같지 않군

  그래 은하 춤!

  은하 속 어디엔가 꽃피운 행성 하나 찾아냈다는 건가?

  잠깐, 기억들 다 어디 갔지?

  뇌 속이 물 뿌린 듯 고요해지고, 살랑대며 춤추는 은하가

  천천히 돌면서 다가온다

  나도 모르게 몸을 내민다 












------------------------------------------------

hwangdonggyu.jpg

 황동규 시인

 

 1938년 서울에서 출생. 서울대 영문과와 同 대학원 졸업. 영국 에딘버러 대학 

등에서 수학. 1958년 《현대문학》 추천으로 등단. 

저서로는 시집으로『열하일기』(1972), 『삼남에 내리는 눈』(1975),

『견딜 수 없이 가벼운 존재들』(1988), 『몰운대행』(1991), 

『미시령 큰바람』(1993), 『외계인』(1997), 『버클리풍의 사랑노래』(2000) 등과

산문집 『겨울 노래』, 『젖은 손으로 돌아보라』 등을 펴냄. 현대문학상, 

이산문학상, 대산문학상, 미당문학상 등을 수상.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