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원시遠視

Author
문학
Date
2018-02-19 20:59
Views
5717


                       z.jpg

원시遠視 


오세영 




멀리 있는 것은 

아름답다

무지개나 별이나 벼랑에 피는 꽃이나 

멀리 있는 것은 

손에 닿을 수 없는 까닭에 

아름답다

사랑하는 사람아

이별을 서러워하지 마라

내 나이의 이별이란 

헤어지는 일이 아니라 단지 

멀어지는 일일 뿐이다 

네가 보낸 마지막 편지를 읽기 위해선 

이제 

돋보기가 필요한 나이, 

늙는다는 것은 

사랑하는 사람을 멀리 보낸다는 것이다

머얼리서 바라다볼 줄을 

                     안다는 것이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