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지구인 명상

Author
mimi
Date
2014-10-22 17:38
Views
14607

         meditation1.jpg



지구인 명상

 


 신지혜

 


 

 


  아득히 오래 전


  내가 꽃이었을 때 생각하여 함부로 꽃을 꺾지 아니합니다


  내가 새였을 때 생각하여 함부로 새를 가두지 않습니다


  내가 물고기였을 때 생각하여 함부로 물고기 낚지 않습니다


  내가 짐승이었을 때 생각하여 함부로 짐승 해치지 않습니다


 


  내가 미생물부터 사람 옷 입을 때까지 수 억겁 돌아오는 동안


  내가 무엇은 안되어 보았겠는지요


  내가 어떤 것의 어미 아비 자식은 안되어 보았겠는지요


  내가 꼬리 달고 날개 달고 쫒기거나 쫓아본 적 없었겠는지요


  내가 더러운 것 악취 나는 것 잔인한 것 안되어 보았겠는지요


 


  나 여기 지구인으로 당도해


  천의 얼굴 만의 얼굴 만나 조금치도 부끄럽지 아니했는지


  존재와 존재의 경계너머 물질과 비물질 서로 한 몸처럼


  두 뺨 뜨겁게 부빈 적 있었는지 가만 내게 묻습니다


 


  이 생 또다시 쓰는 저녁,


 


  저 어깨축 기울어진 지구는 여전히 나를 태운 채 삐걱이며


  불변의 밀교처럼 통 우주체를 돌립니다








-------------------------------------------------------------------------------------------------------------------------------------------------------



 
신지혜 시인

 

 

 

서울에서 출생. 2002년 미주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부문과 2002년 《현대시학》 제5회 신인작품공모에 당선되어 등단.  제3회
<재외동포문학상> 시부문에서 대상 수상. 'The Famous Poets Society' U.S.A 에  New
Millennium Poet로 선정.

저서로는 시집으로 『밑줄』(천년의시작, 2007)과 그밖에  한.영 대역시집 'New
York Poetry'  (미동부한국문인협회 刊)가 있음. 현재 한국문인협회, 미동부한국문인협회, 재미시인협회 회원이며 「시와
뉴욕」 편집위원.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