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우표에 대한 상처

Author
mimi
Date
2012-08-21 16:29
Views
16616

 postage-stamp.jpg



고백을 들어낸 이 가벼운 날개의 모순.

오랜 세월 나는 나를 발송했었다.

내 뒤통수는 세상을 떠돌았다.

나는 어느 날 발견될 것이다.
내가 반송되었다는 것을.

아직도 발송되지 않은 나의
겉봉.

이제 나는 나도 아니고 너도 아닌 ‘그’
‘그’라는 삼인칭으로 존재하고 있다.

나를 향해 이제
나는 이제 나는 나라고 말하지 않는다.
나는 그가 말한다고 말한다.
나는 이제 그가 말한다고 말한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