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달꽃

Author
mimi
Date
2012-06-23 07:30
Views
12461

 

mm.jpg



          달꽃

 

  

 

하늘에 떠있는 저 꽃은 꽃대궁이 없다

자세히 보니 꽃잎도 없다

저 꽃의 꽃대궁과 꽃잎을 누가 훔쳐갔나

 

꽃이 꽃대궁과 꽃잎을 잃어버리면 거울이 된다

거울엔 스스로 꽃피어 세상을 향해 중얼거리던

말의 향기가 없다

 

저 꽃은 꽃대궁과 꽃잎과 함께

제 존재를 버리고 다만

거울이 되어 빛을 반사한다

 

거울이 된 저 꽃은 스스로의 몸을

보름과 그믐 사이에 걸어놓는다

 

잃어버린 꽃대궁과 꽃잎을 찾아

본래의 향기와 자태를 회복하기 위해

저 꽃은 허공을 둥둥 떠다니며

밤에도 잠을 이루지 못한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