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새들의 이마 위에 씌어지던 서정시

Author
mimi
Date
2011-12-21 08:12
Views
14432

                                             


12month.jpg





  새들의 이마 위에 씌어지던 서정시   / 이미란


                                                    나는 또 생각하는 것이다

  영화를 볼 때마다 힘찬 날갯짓으로 솟구치던


  새들의 둥근 이마를


  그 새들이 차고 날아간 해의 심장 위에 씌어지던


  먼 옛날의 서정시를


  이제는 사라진 자막 없는 애국가와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닿도록 부르던


  그 시대의 푸른 서슬 같던 낭만을


 



  세월은 흘러 흘러서 어디로 가나


  불빛은 흘러 흘러서 어느 저녁을 서성이나


  밤 깊은 거리엔 헐벗은 시간의 발자국이 흩날리고


  친구를 잃은 사람들의 무거운 외투는


  십이월 간판 밑으로 안개처럼 스며드는데


  한 국자의 뜨거운 애사를 간직하지 못한 우리는


  도망치듯 가방을 메고 손을 흔들며


  가랑잎 같은 택시를 타고


  협궤열차를 닮은 전철을 타고


  마지막 질주의 투명한 버스를 타고


  내일의 안녕을 위해 제 각각의 집으로 사라져간다


 



  새들의 이마 위에 우리는 이제 어떤 시를 써야하나


  그 옛날 영화를 볼 때마다 애국가를 따라 부르며


  가슴 벅차게 의자를 당기던 시절을 뭐라고 불러야 하나


  그 시절의 울분을 달래주던 가난한 낭만의 세월과


  청춘의 자막 뒤로 흘러가버린 눈물 같은 서정시를


  이제는 무엇이라 이름 붙여 불러야 하나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