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저물어 그리워지는 것들

Author
mimi
Date
2011-09-03 17:01
Views
11605



여행 28.JPG




          저물어 그리워지는 것들




나는 이 세상을 스무 번 사랑하고


스무 번 미워했다


누군들 헌 옷이 된 생을


다림질하고 싶지 않은 사람 있으랴


유독 나한테만 칭얼대는 생


돌멩이는 더 작아지고 싶어서 몸을 구르고


새들은 나뭇잎의 건반을 두드리며


귀소한다



오늘도 나는 내가 데리고 가야 할 하루를 세수시키고

햇볕에 잘 말린 옷을 갈아입힌다


어둠이 나무 그림자를 끌고 산 뒤로 사라질 때


저녁 밥 짓는 사람의 맨발이 아름답다


개울물이 필통 여는 소리를 내면


갑자기 부엌들이 소란해진다


나는 저녁만큼 어두워져서는 안된다


남은 날 나는 또 한 번 세상을 미워할는지


아니면 어제보다 더 사랑할는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