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문학회

장르별 문학회

시 문학회

아동 문학회

수필 문학회

소설 문학회

평론 문학회

영문학회

조상 彫像 /임창현

Author
mimi
Date
2010-02-02 15:41
Views
8959


Hanko ~ Japanese Signature - 1258 by Jason Michael.



             조상 彫像

         

                     믿기지 않는 세상이라서 살을 파고
                  뼈 다시 깎는 각인, 우리는
                  나무나 돌, 뿔에다 이름 새긴 도장
                  하나씩 갖고 산다.
                  도장을 나대신 찍으며 살아 온 지난 20년
                  내가 도장을 찍으면 도장은 나를 찍어주었다.
                  이제는 찍을 데도 없는 도장, 찍어도
                  찍어도 어제만 찍힌다, 추억만 찍힌다.
                  도장을 찍어서 사고 팔 땅도 없는 오늘,
                  소유를 확인할 필요도 없는 내 시집에
                  손자국 깊이 팬 상아도장을 찍는다.
                  어려서 신기해 몰래 찍어보던 아버지의 도장,
                  오늘 나는 아버지가 되었어도 내 아들은
                  내 도장을 신기해하지 않는다.
                  이민이라 도장이 필요 없는 세상에 살고 있기 때문이지.
                  아무리 찍어도 소유나 믿음의 의미로 남지 않는 흔적,
                  백지 위에 내 도장과 턱 끊어진 아버지의 수정도장을
                  번갈아 찍어보면 아버지는 아직도 내게서
                  나보다 더 든든한데,

                  당신은 지상의 천명부에 몸 도장 깊이 찍고 긴 잠드시고,
                  나는 오늘도 아버지의 도장 꼭 쥐고
                  가슴에다 아버지 찍고 있다.



***********************************************************************************************************

 












 
Translate »